류승룡, 염정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류승룡, 염정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류승룡과 염정아가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로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시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감독 최국희)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류승룡, 염정아, 박세완, 최국희 감독이 참석했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자신의 생일선물로 첫사랑을 찾아 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아내 세연(염정아 역)과 마지못해 그녀와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게 된 남편 진봉(류승룡 역)이 흥겨운 리듬과 멜로디로 우리의 인생을 노래하는 국내 최초의 주크박스 뮤지컬 영화.

극 중 류승룡은 세연의 남편 진봉 역을 맡았다. 진봉은 겉이 바삭하다 못해 딱딱하기 그지없는 까칠한 성격의 소유자. 아내의 첫사랑을 찾기 위한 여행길에 나서는 인물.

이날 류승룡은 "염정아 배우도 저도 학부모다. 서로 배우자가 있어서 생활 연기를 편하게 했다. 젊었을 때부터 염정아 씨의 팬이었고, 동경해온 배우였다. 좋은 작품으로 만나게 돼 기뻤고, 촬영장에서 호흡이 잘 맞았다"고 말했다.

이어 "저한테 염정아 씨는 스타였다. 만나자마자 제게 '오빠'라고 불러서 그때부터 무장해제 됐다. 현장에서도 재밌었고, 편하게 찍었다"고 덧붙였다.

염정아는 "(류승룡과) 꼭 한 번 호흡을 맞춰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극한직업'을 많이 봤다. 우연한 기회에 보기도 하고, 찾아보기도 했다. '저런 코미디 연기를 할 수 있는 사람이 또 있을까?'라는 생각했다"고 화답했다.

또한 염정아는 "호흡을 맞춰보니까 역시나 진봉 그 자체였다. 큰 영광이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인생은 아름다워'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