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소지섭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소지섭이 영화 '자백'(감독 윤종석)을 통해 제대로 함정에 빠진다.

13일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자백' 속 소지섭의 스틸을 공개했다. '자백'은 밀실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소지섭 역)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김윤진 역)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외계+인' 1부,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 '유령', '주군의 태양', '내 뒤에 테리우스', '닥터로이어' 등 시대와 장르를 불문한 캐릭터를 선보여온 소지섭이 '자백'으로 서스펜스 스릴러에 도전한다.

극 중 소지섭이 연기한 유민호는 유망한 사업가에서 하루아침에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몰리며 일생일대의 위기를 맞게 된다. 자신은 죽이지 않았다고, 현장에 다른 누군가가 있었다고 항변하는 그는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승률 100%의 양신애 변호사와 손을 잡는다.
소지섭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소지섭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소지섭에게 유민호는 결코 쉽지 않은 도전이었다. 소지섭은 "'차라리 액션 연기가 편한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에너지 소비가 굉장했다"고 했다. 그는 불안, 분노, 억울함, 절실함 등 궁지에 몰린 유민호의 휘몰아치는 감정을 밀도 있게 그려내야 했다.

또한 유민호의 진술을 바탕으로 양신애 변호사가 사건을 재구성하면서 소지섭은 두 사람의 대화에 따라 급변하는 상황을 연기하기 위해 서 있는 자세부터 눈동자의 움직임, 감정의 높낮이까지 치밀하게 계산했다.

소지섭은 "'소지섭한테 저런 면이 있었나?' 싶은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에 엇갈리는 주장을 두고 재구성되는 사건에 따라 달라지는 유민호의 모습이 과연 진실이 무엇일지 관객조차 혼란에 빠지게 할 전망.

한편 '자백'은 오는 10월 2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