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선 감독, 서인국, 장동윤, 정소민(왼쪽부터) /사진=텐아시아 DB
김홍선 감독, 서인국, 장동윤, 정소민(왼쪽부터) /사진=텐아시아 DB


영화 '늑대사냥'(감독 김홍선) 주역들이 제47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월드 프리미어 및 공식 일정 소화를 위해 출국했다.

12일 배급사 TCO(주)더콘텐츠온에 따르면 영화 '늑대사냥'을 연출한 김홍선 감독과 배우 서인국, 정소민이 제47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월드 프리미어 참석차 캐나다로 출국했다.

김홍선 감독은 사전 테스트 상영을 위해 지난 10일 먼저 출국했다 그는 "한국 영화계 선배님들께서 멋지게 열어놓으신 길 덕분에 얻은 좋은 기회라고 생각하고 너무 영광스럽다. 수많은 배우분과 스태프들의 노력이 빛을 발하게 되어서 너무 행복하다. 미드나잇 상영에 걸맞게 아주 뜨거운 한국 영화를 알리고 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인국과 정소민은 이날 오전 캐나다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일급 범죄자 종두 역으로 강렬한 캐릭터 변신을 예고한 서인국은 "토론토 영화제에 참석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토론토 영화제에 처음 가보는 거라 무척 설렌다. 특히 다른 나라의 많은 작품과 배우, 감독들을 보면서 많이 배우고 공부할 수 있는 성장의 기회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호송 담당 형사 다연 역의 정소민은 "명성 높은 토론토영화제에 초청받아 갈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다. 촬영하며 함께 고생한 배우분들을 대신해서 가는 자리인 만큼 '늑대사냥'에 대한 애정과 책임감을 가지고 다녀오겠다"고 했다.

한국으로 돌아가야만 하는 범죄자 도일 역의 장동윤은 오는 15일 토론토로 출국한다. 장동윤은 "즐겁게 촬영한 것만 해도 좋은 시간이었는데 해외 영화제까지 진출하게 되어 감사하다. 해외에서 높은 관심을 받은 만큼 국내 팬분들에게도 좋은 반응이 있어 감독님과 제작진들이 행복한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늑대사냥'은 극악무도한 범죄자들을 태평양에서 한국까지 이송하는 바다 위 거대한 움직이는 교도소 내에서 잔혹한 반란이 시작되고 지금껏 보지 못한 극한의 생존 게임이 펼쳐지는 하드보일드 서바이벌 액션. 오는 21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