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호 /사진제공=판씨네마(주)
정경호 /사진제공=판씨네마(주)


배우 정경호가 영화 '대무가'(감독 이한종)를 통해 극악무도한 역대급 빌런으로 스크린에 컴백한다.

7일 배급사 판씨네마(주)는 '대무가' 속 정경호의 스틸을 공개했다. '대무가'는 용하다 소문난 전설의 '대무가' 비트로 뭉친 신(神)빨 떨어진 세 명의 무당들이 각자 일생일대의 한탕을 위해 프리스타일 굿판 대결을 펼치는 통쾌한 활극.

정경호는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에서 2018년 현재와 1988년 과거를 오가며 사건을 해결하는 한태주 경 역을 맡아 디테일한 심리 묘사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이어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 스타 작곡가 하립과 10년 전 포크 가수 서동천으로 1인 2역을 소화하며 시청자들의 극찬을 끌어냈다.
정경호 /사진제공=판씨네마(주)
정경호 /사진제공=판씨네마(주)
특히 정경호는 이 두 작품을 통해 박성웅과 호흡을 맞췄다. 이에 '대무가'에서 선보일 박성웅과의 3번째 연기 호흡에 대한 기대감도 높은 상황.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는 흉부외과 교수 김준완 역을 통해 까칠하면서도 다정한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정경호의 저력을 다시금 증명했다.

이처럼 장르 불문 종횡무진 활약을 펼친 정경호가 '대무가'에서 극악무도한 빌런 손익수 역을 맡아 새로운 얼굴을 선보일 예정이다. 손익수는 무당들을 이용해 굿판을 벌이고 50억 원 가치의 재개발권을 손에 넣으려는 7구역 두목으로 등장해 극의 긴장감을 한껏 고조시키는 인물이다.

거침없는 직진 본능을 가진 손익수로 분한 정경호는 날카로운 눈빛과 냉혈한 같은 말투로 차가운 아우라를 풍기며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이제껏 본 적 없는 정경호의 강렬한 비주얼 변신은 특유의 밀도 높은 표현력이 더해져 예비 관객들의 궁금증을 더욱 자극한다.

한편 '대무가'는 오는 10월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