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아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임윤아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임윤아가 열일에 대해 언급했다.

임윤아는 6일 오전 화상을 통해 텐아시아와 만나 개봉을 앞둔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과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공조2: 인터내셔날'은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 분)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분) 여기에 뉴페이스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 분)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

극 중 임윤아는 박민영 역을 맡았다. 박민영은 언니와 형부에게 얹혀사는 신세에 자칭 뷰티 유튜버가 됐지만, 하루에 100원밖에 벌지 못한다. 또한 돌아온 철령과 뉴페이스 잭 사이에서 홀로 갈등하는 한편, 공조 수사에서 예상치 못한 활약을 펼치는 인물.

임윤아는 5년 만에 완전체로 소녀시대 활동을, 현재 방영 중인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 개봉을 앞둔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 그리고 차기작 영화 '2시의 데이트', '킹더랜드'까지 열일 중이다.
임윤아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임윤아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이날 임윤아는 "이렇게까지 하려고 한 건 아니었는데 많은 분이 저 군대 가냐고 하더라. 어쩌다 보니 이렇게 좋은 작품들을 놓치기 싫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말문을 열어 웃음을 안겼다.

그는 "'빅마우스'는 촬영 이미 다 끝났다. 오랜 기간 동안 촬영했는데 많이 사랑해주셔서 힘이 돼서 돌아오는 거 같다. '공조2: 인터내셔날'은 내일 개봉이지만 미리 봐주셨던 분들도 좋은 이야기 많이 해주시더라. 워낙 1 때 사랑해주셨던 분들이 기대 많이 해주셔서 어떻게 봐주실 시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임윤아는 "'2시의 데이트'도 저번 달에 촬영이 다 끝났다. 많이 기대된다. 늘 항상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걸 생각하면서 작품을 선택하는데 '2시의 데이트'는 다양하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 '엑시트' 감독님과 제작진과 함께하는 두 번째 작품이라 많이 기다려 주시면 좋겠다"고 귀띔했다.

또한 "'킹더랜드'라는 드라마는 테스트 촬영 끝냈다. 첫 촬영을 앞두고 있다. 드라마에서 로맨틱 코미디를 제대로 보여드린 적 없는 것 같아서 로맨틱 코미디를 어떻게 찍게 될지 궁금하고 기대된다. '킹더랜드'도 캐릭터라든지 모든 면에 있어서 그동안 못 보셨던 느낌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공조2: 인터내셔날'은 오는 7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