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정직한 후보2' 스틸
/사진=영화 '정직한 후보2' 스틸


영화 '정직한 후보2'(감독 장유정)가 팍팍한 현실을 잊게 하는 사이다 코미디로 컴백한다.

'정직한 후보2'는 화려한 복귀의 기회를 잡은 전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과 그의 비서 박희철(김무열 분)이 '진실의 주둥이'를 쌍으로 얻게 되며 더 큰 혼돈의 카오스로 빠져드는 웃음 대폭발 코미디.

2020년 관객들에게 무해하고 건강한 웃음을 선사하며 큰 사랑을 받았던 '정직한 후보'. '진실의 주둥이'가 쌍으로 터진 '정직한 후보2'는 이보다 더 강력한 사이다 코미디로 돌아왔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낙선하며 쫄딱 망한 백수가 된 주상숙은 강원도의 한 어촌 마을에서 화려했던 과거를 뒤로한 채 조용히 살아간다. 가족에게 무시당하기 일쑤, 듣기 싫은 말도 꾹꾹 참아가며 인내의 시간을 버티던 그는 기적처럼 찾아온 도지사라는 기회 속에서 다시 진실의 주둥이를 얻게 된다.
/사진=영화 '정직한 후보2' 스틸
/사진=영화 '정직한 후보2' 스틸
자신을 막대하던 가족들에게 서슴없이 "기생충, 투기꾼"이라고 말하거나 아무렇지도 않게 대통령 자리에 앉으며 "여기 앉으면 어떤 기분인가 해가지고"라며 뻔뻔하게 말하는 그의 모습은 관객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는 동시에 가슴 속에 묵혀두고 있지만 차마 내뱉지는 못했던 말들을 안고 있는 이 시대 모든 사람에게 대리 만족을 선사한다.

여기에 믿었던 비서 실장 박희철 역시 '진실의 주둥이'를 얻게 되면서 "내 소중한 주말 좀 그만 훔쳐요", "금배지 달게 해줬더니" 등 직장 상사에게 촌철살인의 말들을 뱉으며 고달픈 사회생활과 어려운 인간관계 속에 놓여있는 관객에게 진한 공감과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장유정 감독은 "'정직한 후보2'는 통쾌한 사이다 같은 코미디. 관객분들이 이 작품을 보면서 응어리진 마음을 풀 수 있는 또 웃음으로 승화시킬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정직한 후보2'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