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살인 사건 용의자됐다('자백')


올가을 관객들을 사로잡을 웰메이드 서스펜스 스릴러 <자백>이 기대감을 고조시키는 메인 포스터와 스페셜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해외 유수 영화제에 잇따라 초청되며 일찌감치 작품성을 인정받은 영화 <자백>이 극강의 서스펜스를 기대하게 하는 메인 포스터와 스페셜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자백>은 밀실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먼저 밀실 살인 사건에 얽힌 이들의 면면을 포착한 메인 포스터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유망한 사업가로 탄탄대로를 달리다 하루아침에 밀실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유민호(소지섭)의 얼굴에는 억울함과 불안감이 묻어난다. 그의 옆에 선 양신애(김윤진)는 승률 100%를 자랑하는 유능한 변호사다. 모든 증거가 의뢰인을 향하는 상황에서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집요하게 사건의 진실을 파고들어 사건을 재구성하며 관객들에게 숨겨진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밀실 살인 사건의 피해자이자 사건의 또 다른 키를 쥔 김세희(나나)는 표정을 읽을 수 없는 모습으로 미스터리를 증폭시키며 긴장감을 끌어올린다. 그리고 그들 사이에 놓인 숲 속 의문의 차량과 그 뒤에 선 한 남자의 실루엣이 밀실 살인 사건에 또 다른 무언가가 감춰져 있음을 암시하며 궁금증을 자극한다.

함께 공개된 스페셜 티저 예고편은 숨 쉴 틈 없이 몰아치는 서스펜스를 담았다. 누군가에게 가격당하고 피를 흘리며 쓰러진 유민호, 가까스로 정신을 차린 그는 방 안에 함께 있던 김세희가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그는 방 안에 다른 사람이 있었다고 주장하지만 사건 현장은 들어온 흔적도, 나간 흔적도 없는 완벽한 밀실이었고 결국 그는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체포된다. 하루아침에 촉망받는 기업가에서 살인 용의자로 낙인찍힌 그는 변호사 양신애와 함께 자신의 무죄를 입증하려 한다. 이를 위해 양신애가 요구하는 것은 단 하나, 오직 유민호만이 알고 있는 혹은 그가 감추고 있는 그날의 진실이다. 양신애는 유민호의 진술에 있는 허점을 발견하고 또 다른 가능성을 제기하며 사건의 조각을 다시 맞춰간다. 첨예하게 이어지는 두 사람의 대화 속 서서히 드러나는 그날의 진실이 <자백>에서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린다.

메인 포스터와 스페셜 티저 예고편을 공개하며 밀실 살인 사건의 진실을 둘러싼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를 예고한 <자백> 은 오는 10월 26일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