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사진제공=VAST엔터테인먼트
현빈 /사진제공=VAST엔터테인먼트


배우 현빈이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로 재회한 임윤아에 관해 이야기했다.

현빈은 9월 1일 오후 온라인 인터뷰를 통해 텐아시아와 만나 개봉을 앞둔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공조2: 인터내셔날'은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 분)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분) 여기에 뉴페이스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 분)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
현빈 /사진제공=VAST엔터테인먼트
현빈 /사진제공=VAST엔터테인먼트
극 중 현빈은 여전한 엘리트 북한 형사 림철령 역을 맡았다. 림철령은 새로운 임무를 띠고 남한에 내려와 진태(유해진 분) 그리고 FBI 잭(다니엘 헤니 분)과 함께 삼각 공조를 이끄는 인물이다.

이날 현빈은 "윤아 씨는 '공조1' 때도 그랬지만, '공조1' 때 처음 스크린 작업을 한다고 했다. 편하게 연기를 하면서 가졌던 좋은 장점들과 '공조2'에서는 그걸 조금 더 업그레이드시키려고 노력하고 고민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보여드리고 싶었던 게 많이 있었던 거 같다. 영리한 배우라는 생각도 든다. 끊임없이 자기 자신을 자책하면서 고민하는데, 그런 지점에 대해서 오래 지켜보고 싶은 배우, 후배라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조2: 인터내셔날'은 오는 7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