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우 "첫날 작업하고 네발로 나와…날로 먹으려다가 혼쭐"('극동')


배우 김강우가 오디오 무비에 처음 도전한 일화를 전했다.

1일 오디오무비 '극동'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곽경택 감독, 김강우, 유재명, 곽동연 배우가 참석했다.

이날 김강우는 "오디오 무비다 보니까 비주얼 신경쓸 일이 없어서 세수도 대충하고 녹음하러 갔다"며 "그런데 첫날 하고 기어서 나왔다. 걸어 들어갔다가 네발로 나온 것이다. 날로 먹으려고 했다가 혼쭐났다"라고 말했다.

이어 "목소리만 나온다는 게 더 예민해지더라. 호흡이라든지 작은 디테일을 살려야 하니까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한편 <극동>은 돌비 애트모스로 제작, 세계 평화를 위협할 천문학적 규모의 비자금을 차지하려는 자들이 벌이는 일촉즉발 첩보 스릴러. 네이버 바이브에서 국내 최초로 선보인 이제훈, 문채원 주연의 미스터리 스릴러 <층> 이후 두번째 오디오무비다. 오는 26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