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진 /사진제공=CJ ENM
유해진 /사진제공=CJ ENM


배우 유해진이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에서 호흡을 맞춘 임윤아에 대해 언급했다.

유해진은 9월 1일 오전 온라인 인터뷰를 통해 텐아시아와 만나 개봉을 앞둔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공조2: 인터내셔날'은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 분)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분) 여기에 뉴페이스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 분)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
유해진 /사진제공=CJ ENM
유해진 /사진제공=CJ ENM
극 중 유해진은 강진태 역을 맡았다. 강진태는 아직도 짠내 나는 매력을 폴폴 풍기는 남한 형사. 림철령(현빈 분)과의 공조 수사 이후 예기치 못한 업무 실수로 사이버수사대에 전출된 뒤 광수대로의 복귀를 위해 철령과 새로운 공조에 나서는 인물.

이날 유해진은 "윤아 씨와는 1편에서 재밌는 장면이 있었지 않나. 같은 방에서 저를 철령으로 오해하는 에피소드도 있었다. 그때도 재밌게 촬영했다. 이것도 해보고, 저것도 해보고 재밌는 거 찾아보는 그런 시간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는 더 업그레이드된 처제로 나오기 때문에 같이 안 찍은 분량이 있지 않나. 저도 어떻게 나올지 그게 궁금했다. 내심 기대를 많이 했는데, 시사회 때 보고 빵 터졌다. 역시나 윤아 씨하고는 반가웠다. 윤아 씨가 참 사람을 되게 편하게 해주는 것 같다. 깍쟁이 같을 것 같은데 그렇지 않다. 편안함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조2: 인터내셔날'은 오는 7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