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진 /사진제공=CJ ENM
유해진 /사진제공=CJ ENM


배우 유해진이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에서 새롭게 호흡을 맞춘 다니엘 헤니에 대해 언급했다.

유해진은 9월 1일 오전 온라인 인터뷰를 통해 텐아시아와 만나 개봉을 앞둔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공조2: 인터내셔날'은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 분)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분) 여기에 뉴페이스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 분)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
유해진 /사진제공=CJ ENM
유해진 /사진제공=CJ ENM
극 중 유해진은 강진태 역을 맡았다. 강진태는 아직도 짠내 나는 매력을 폴폴 풍기는 남한 형사. 림철령(현빈 분)과의 공조 수사 이후 예기치 못한 업무 실수로 사이버수사대에 전출된 뒤 광수대로의 복귀를 위해 철령과 새로운 공조에 나서는 인물.

이날 유해진은 '공조2: 인터내셔날'에 새롭게 합류한 다니엘 헤니와의 호흡에 대해 "다들 아시겠지만 젠틀하다. 몸에 밴 매너도 좋다. 제가 뭐 좀 하려고 하면 매너를 흉내 낸다고 하겠지만 몸에 밴, 건강한 생각들이 부럽고 흉내 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다니엘 헤니 씨와도 촬영 중간마다 (현)빈이 하고 농담도 재밌게 했다. 이번에 처음 작업했는데 한국말 실력에 놀랐다. 생활에서는 거의 불편함이 없는 것 같다. 제가 어떻게 공부했냐고 물어봤는데 자기가 지내는 강아지랑 대화를 한다고 하더라. 공부를 많이 한 것 같더라. 그런 부분도 대단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조2: 인터내셔날'은 오는 7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