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임윤아가 업무 환경에 만족했다.

3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공조2 :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 후 진행 된 기자간담회에는 현빈, 유해진, 다니엘 헤니, 임윤아, 진선규, 이석훈 감독이 참석했다.

임윤아는 '공조2'를 통해 현빈, 다니엘 헤니와 삼각 관계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해 현빈은 "조금 서운하기도 하고 그랬다. 이렇게 빨리 마음이 바뀔 수 있나 싶기도 했다. 철령과 민영의 관계가 '공조2'에서 다르게 보여질 수 있어 재미있게 촬영했다"고 웃었다.

임윤아는 삼각관계에 대해 “촬영할 때 행복했고, 두분이 저를 두고 견제하는 게 너무 행복했다. 잭 덕분에 임철령에게 그런 마음도 받고 행복한 업무 환경이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공조2’는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 분)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분), 뉴페이스인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 분)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로 내달 7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