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CO(주)더콘텐츠온
/사진제공=TCO(주)더콘텐츠온


영화 '늑대사냥'(감독 김홍선)이 제31회 산세바스티안 호러 판타지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됐다.

29일 배급사 TCO(주)더콘텐츠온에 따르면 '늑대사냥'이 제31회 산세바스티안 호러 판타지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을 받으며 글로벌 영화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제47회 토론토국제영화제 미드나잇 매드니스 부문, 제28회 프랑스 에트랑제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제18회 미국 판타스틱페스트 호러 경쟁 부문 초청에 이은 쾌거다.

'늑대사냥'은 극악무도한 범죄자들을 태평양에서 한국까지 이송해야 하는 상황 속, 지금껏 보지 못한 극한 상황에 처하게 되는 하드보일드 서바이벌 액션.

산세바스티안 호러 판타지영화제는 색다르고 도전적인 이색 장르 영화를 주로 소개해온 장르 영화제. 오는 10월 26일부터 11월 4일까지 진행 예정이다. '늑대사냥'이 공식 초청받은 부문은 Official Selection으로 관객상을 놓고 경쟁하는 공식 경쟁 부문이다.

앞서 2016년 개봉해 강렬한 장르적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나홍진 감독의 '곡성', 연상호 감독의 '부산행'이 산세바스티안 호러 판타지영화제 선정된 이후 '늑대사냥'이 오랜만에 한국 장르 영화의 경쟁 부문 공식 초청을 받게 됐다.

해외 배급사 화인컷은 "'늑대사냥'에 대한 해외 영화제들의 관심이 집중적으로 커지고 있다. 북미, 유럽, 남미까지 영화에 대한 요청이 오고 있다. 또한 각국의 바이어들로부터 많은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늑대사냥'은 오는 9월 21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