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첫 오프닝부터 강렬한 카체이싱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인생 역전을 위해 목숨을 건 유아인과 겁 없이 함께하는 동생 박주현. 의리 하나로 똘똘 뭉친 이규형, 고경표, 옹성우는 인생을 바꿀 위험한 계획에 뛰어들게 된다. 유아인과 아이들은 권력을 쥐고 흔드는 이들을 상대로 역사상 가장 위험한 질주를 하게 된다.

넷플릭스 영화 '서울대작전'은 1988년,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는 상계동 슈프림 팀이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받고 VIP 비자금 수사 작전에 투입되면서 벌어지는 카체이싱 액션 질주 극이다.

'서울대작전'은 제작비가 200억원 넘게 들어간 올해 넷플릭스 기대작. 카체이싱이 주가 되는 영화며 총격전, 폭발씬 등 다양한 액션 영화의 요소가 담겨있다.
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개봉 전부터 한국판 '분노의 질주'라는 애칭이 붙은 만큼 상당 시간을 카체이싱에 할애한다. 러닝 타임 내내 휘몰아치는 카체이싱 액션은 늦여름에 딱 걸맞은 시원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여기에 기존의 한국 영화에서는 보기 어려웠던 대규모 물량 공세를 통해 각종 기물을 파손하는 등 쾌감을 주기도. 고구마 100개가 아닌 사이다 100병 마신 느낌이다.

좁디좁은 골목을 요리조리 피해 다니고 장애물이 많은 국내 도로 위에서도 쫀쫀함을 극대화했다. 그 안에서 배우들은 유아인을 필두로 거침없이 내달리며 날 것의 액션을 선보인다. 숨 막히는 카체이싱 속 뜻밖의 웃음을 유발하는 것도 '서울대작전'만의 킬링 포인트다.

적재적소에 등장하는 추억의 음악까지 그때 그 시절 향수를 만들어낸다. 이상은 '담다디', 소방차 '어젯밤 이야기', 송골매 '어쩌다 마주친 그대', 코리아나 'The Victory' 등 익숙한 음악들은 '서울대작전'의 아이덴티티를 배가시켰다.
유아인, 또 사고쳤다…'서울대작전' 어이가 없네?[TEN리뷰]
유아인의 연기는 역시나 백미다. 그가 맡은 최강의 드리프터 동욱 역은 레이싱을 즐기는 스피드광이다. 각종 범죄에 연루되어 있지만 그동안 온갖 방법을 동원해 법망을 교묘히 피해온 인물. 위태롭게 도로 위를 질주하는 유아인은 극 중 속도감을 잃지 않고 짜릿한 쾌감을 불러일으킨다. 시종일관 시크한 표정으로 핸들을 잡는 유아인의 눈이 한 번씩 돌아갈 때마다 그의 연기력에 감탄한다.

극의 말미엔 남매간의 우애, 친구와의 우정을 보여주며 눈물샘을 자극하기도. 매 작품마다 신선한 캐릭터를 맡으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쌓아올린 유아인은 디테일한 부분까지 세심하게 신경쓰며 캐릭터를 잡아갔다. 극 전체를 이끌어가는 그는 여느 때와 다름 없이 주연인 몫을 톡톡히 해낸 셈.
유아인, 또 사고쳤다…'서울대작전' 어이가 없네?[TEN리뷰]
다만 아쉬운 건 강렬한 인상을 남겨야 하는 나머지 주조연 군단이 제대로 된 힘을 보태지 못했다는 것. 넷플릭스 '인간수업'을 통해 제57회 백상예술대상 TV 부문 여자 신인 연기상을 거머쥐었던 박주현은 힘 조절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얼굴 표정부터 목소리, 액션에 힘이 잔뜩 들어갔다.

고경표 역시 최근 개봉한 영화 '육사오'와 성격부터 분위기까지 비슷한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신흥 개그 캐릭터를 노리는 것인지 자신만의 매력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하고 묻혀버렸다.
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흥행 보증수표'로 불리는 문소리, 김성균, 오정세의 연기도 돋보이지는 못했다. 다작을 해서인지 아니면 자신만의 셀링 포인트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건지 매번 비슷한 역할 탓에 지루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김성균의 경우 벌써 몇 작품째 패션까지 같은 결이라 뭐가 뭔지 헷갈릴 정도. 감독의 배우 활용도 부족이라기보단 배우 자신의 연기 변신이 필요해 보인다.

아이돌로 시작해 이젠 배우의 길을 걸으려는 옹성우와 송민호도 다소 오글거리는 캐릭터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아직 가수로서 색을 채 지우지 못한 걸까. 보는 이의 감정 이입을 전혀 돕지 못했다. 두 사람이 아이돌로선 프로페셔널하지만 배우로까지 영역을 확장하기엔 아직 준비가 덜 된 듯하다.
유아인, 또 사고쳤다…'서울대작전' 어이가 없네?[TEN리뷰]
유아인을 제외한 나머지 배우들의 힘 준 연기가 살짝 오글거리는 맛은 있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워낙 화려한 카체이싱 덕택에 큰 생각 없이 보기 좋은 영화다. 쉽게 말해 액션 풀 악셀 덕분에 배우들의 부족한 연기가 상대적으로 덜 보였다는 이야기.

힙한 레트로 감성 속 시원하게 달리는 영화 '서울대작전'. 그간 할리우드 질주 액션을 좋아했던 이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작품. 나쁘지 않은 스케일에 미워할 수 없는 강력한 힘이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