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리미트' 연주 역 진서연 인터뷰
진서연 /사진제공=(주)제이앤씨미디어그룹
진서연 /사진제공=(주)제이앤씨미디어그룹


배우 진서연이 치정 멜로물을 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진서연은 25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리미트'(감독 이승준)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리미트'는 아동 연쇄 유괴사건 피해자 엄마의 대역을 맡은 생활안전과 소속 경찰 소은(이정현 분)이 사건을 해결하던 도중 의문의 전화를 받으면서 최악의 위기에 빠지게 되는 범죄 스릴러.
진서연 /사진제공=(주)제이앤씨미디어그룹
진서연 /사진제공=(주)제이앤씨미디어그룹
극 중 진서연은 아동 연쇄 유괴범에게 아이를 납치당한 엄마 연주로 분했다. 연주는 전대미문의 아동 연쇄 유괴사건의 시작점이자 사건에 휘말린 뒤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끝까지 아이를 찾아내는 강인한 엄마다.

이날 진서연은 "이승준 감독님께서 제게 연주로 캐스팅하고 싶다고 연락을 주셨다. 대본을 보니 저는 문정희 선배님 역할이 하고 싶더라. '그 역할로 들어오지 않았을까?', '착각한 게 아닐까?'라는 생각했다. 감독님을 만나서 이해가 되지 않아 연주 역에 제가 어떻게 떠오를 수 있냐고 했다. 매치가 안 되지 않나. 제가 고급스럽게 아이를 키우는 이미지일 리가 없지 않나"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감독님께서 기존에 생각한 배우들, 그 역할을 할 것 같은 배우에게 주지 않았다고 하시더라. 사람들이 바꿔서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하시더라. 혜진 역할을 문정희 선배님한테 드리고, 문정희 선배님이 할 법한 역할을 제게 주셨다. 정현 언니는 '앨리스'를 통해 투쟁하는 역할을 잘해서 드렸다고 하시더라. '리미트'는 원작이 유명한 소설이다. 대본이 좋았고, 훌륭했다. 그래서 제가 맡은 역은 착한 역할이 아닌 악행을 저지르는 목적이 있는 역할이라 매력적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진서연 /사진제공=(주)제이앤씨미디어그룹
진서연 /사진제공=(주)제이앤씨미디어그룹
진서연은 "대본이 들어오고 캐릭터가 좋으면 아이 엄마기 때문에 풍부하게 더 잘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아이 엄마가 아닌 역할도 많이 하고 싶고, 아이 엄마 역할로 굳어지는 건 싫다. 열어놓고 하고 싶다. 남자 롤을 남자만 해야 해 하는 것도 남자 캐릭터인데 '여자로 바꿀 수 있어요?'라고 제안도 많이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치정 멜로를 해보고 싶다. 원래부터 하고 싶었다. 그런데 멜로가 잘 안 들어온다. 밑바닥까지 가고 처절한 멜로를 하고 싶다. 복수하는 거 그만하고 싶다. 버림받고 울고 당하는 거 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리미트'는 오는 31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