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영화 '헌트'(감독 이정재)가 제47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받은 가운데, 이정재 감독과 정우성이 관객과 함께하는 GV 행사에 참석한다.

24일 배급사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에 따르면 '헌트' 주역인 이정재 감독과 정우성이 제47회 토론토국제영화제 공식 GV 행사인 'In Conversation With...'에 참석, 북미 관객들을 만난다.

토론토국제영화제는 칸국제영화제, 베를린국제영화제, 베니스국제영화제와 함께 세계 4대 국제영화제로 꼽힌다. 캐나다는 물론 미국, 유럽, 아프리카 등 전 세계 유수의 영화를 소개하는 유서 깊은 영화제인 것.

'헌트'는 갈라 프레젠테이션(Gala Presentation) 부문에 공식 초청되어 오는 9월 15일 북미 프리미어로 상영된다. 또한 공식 상영에 이어 9월 16일 토론토에 위치한 TIFF Bell Lightbox에서 GV 행사인 'In Conversation With...'로 북미 관객들을 만나며, 이정재 감독과 정우성이 참석할 예정이다.

'In Conversation With...'는 초청된 게스트의 과거 작품 속 모습을 클립으로 제작하여 선보이며 관객과 함께 다양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행사. 작년에는 '파워 오브 도그'와 '루이스 웨인: 사랑을 그린 고양이 화가'로 초청된 베네딕트 컴버배치와 '스펜서'의 크리스틴 스튜어트, '벨파스트'의 케네스 브래너가 참석했다. 이외에도 마허샬라 알리, 안젤리나 졸리, 조니 토, 덴젤 워싱턴 등이 게스트로 참여해 관객들과 소통했다.

이정재 감독과 정우성이 참여하는 이번 'In Conversation With...'는 이정재 감독과 정우성이 동반 출연한 '태양은 없다'부터 각자의 연출작인 '헌트', '보호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진다. 이번 행사는 토론토국제영화제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라이브 스트리밍 진행 예정이다.

한편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 현재 절찬 상영 중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