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작전' 옹성우,박주현,유아인,이규형,고경표./사진=조준원 기자
'서울대작전' 옹성우,박주현,유아인,이규형,고경표./사진=조준원 기자


유아인부터 고경표, 이규형 박주현, 옹성우가 각기 다른 능력과 끈끈한 케미스트리의 5인방이 '빵꾸팸'으로 뭉쳐 환상의 팀플레이를 선보인다.

23일 오전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서울대작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유아인, 고경표, 이규형, 박주현, 옹성우, 문소리와 문현성 감독이 참석했다.

'서울대작전'은 1988년,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는 상계동 슈프림팀이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받고 VIP 비자금 수사 작전에 투입되면서 벌어지는 카체이싱 액션 질주극.

문현성 감독은 1988년대를 시대적 배경으로 설정한 이에 대해 "한국 현대사에서 명과 암이 격렬하게 대립했던, 동시에 공존했던 시대였던 것 같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서울대작전' 유아인./사진=조준원 기자
'서울대작전' 유아인./사진=조준원 기자
유아인은 슈프림팀 빵꾸팸의 리더이자 자타공인 최강의 드리프터 동욱 역을 맡았다. 유아인은 '서울대작전'에 대해 "1988년 한국을 배경으로 젊은이들의 열정을 담은 카액션과 기성세대 간의 갈등을 담은 유쾌 통쾌 박진감 넘치는 영화"라고 소개했다.

'서울대작전'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유아인은 "도전적이라고 느꼈다. 그 도전을 함께 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도전은 내 인생의 키워드다. '서울대작전'은 기술적인 측면들이 새롭게 시도되는 게 많이 있을 테고, 그런 도전을 가능하게 해준 넷플릭스가 존재하고, 그 도전이 이뤄져야 새로운 순간을 맞이할 수 있으니까. 도전 의식에 대한 순수함을 느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소망했다.

유아인은 동욱 캐릭터에 대해 "나와 상반된 인물이다. 겉멋에 찌들어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서부 문화에 관한 동경과 환상에 사로잡혀 있는 인물이다. 꿈을 좇는 뜨거운 열정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강의 드리프터지만 실제로는 자동차와 친하지 않다는 유아인. 그는 "2종 보통 면허"라며 "최선을 다해서 차와 하나가 되기 위해 노력했다. 서킷에 가서 장시간 차의 감각을 느끼면서 친해지려고 했다"고 밝혔다.

동욱의 패션은 올 블랙에 굵직한 황금 목걸이다. 이에 유아인은 "내 눈에는 세련되지 않았지만, 동욱의 눈에는 화려한 액세서리"라고 설명했다.
[종합] "겉멋에 찌들어"…'송민호에 충격' 유아인→'의상 뒤엎은' 박주현, 1988년에서 뭉쳤다 ('서울대작전')
가수 송민호는 '서울대작전'을 통해 배우로서 처음 데뷔한다. 유아인은 송민호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묻자 "충격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유로움, 깡, 기성 배우에게서 느끼지 못했던 알 수 없는 에너지들이 우리 영화에 잘 맞았다. 신선한 공기를 불어 넣어준다는 느낌을 받았다. 자기 역할을 제대로 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며 감탄하고 반성했다"고 설명했다.

문 감독은 송민호를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기획 단계부터 캐스팅 섭외, 창작 과정 전체를 하나의 힙합 같은 작업이라고 생각해 송민호에게 출연을 제의했다. 송민호도 흔쾌히 화답을 해줬다"라며 "우리가 함께 모여서 '서울대작전'을 만든다면 어떤 맛이 나올까 궁금했는데 현장에 나가보니 기대보다 훨씬 더 잘 놀아줬다"고 고마워했다.
'서울대작전' 고경표, 이규형./사진=조준원 기자
'서울대작전' 고경표, 이규형./사진=조준원 기자
고경표가 연기하는 우삼은 작전마다 레이싱에 어울리는 믹스테이프를 직접 만들고 스파이 역할도 해내는 DJ다.

앞서 '응답하라 1988'에 출연했던 고경표. 그는 "1988년도에 한 번 살아봤기 때문에 새로운 작전으로 1988년도를 살아보고 싶었다. 한 번 살아봤으니 더 잘하지 않겠나. 기대해 달라"고 자신했다.

이규형은 서울 지리를 완벽하게 꿰고 있는 인간 내비게이터 복남으로 분한다. 이규형은 "캐스팅 소식을 듣고 이런 조합이면 신선하고 재밌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서울대작전' 박주현./사진=조준원 기자
'서울대작전' 박주현./사진=조준원 기자
박주현은 바이크 타는 변신의 귀재 윤희를 연기한다. 그는 "원래 바이크를 타던 사람이라 어렵지 않을 거로 생각했는데, 서킷가서 선수들이 타는 걸 보니 한참 멀었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윤희 캐릭터가 타는 바이크와 같은 모델로 바꿔서 손과 발짓이 익숙해지려고 했다. 돈 많이 썼다"고 말했다. 출연 이유에 대해서는 "홍일점 한 번 해보고 싶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주현은 의상 시안을 뒤엎었다고 밝혔다. 그는 "원래는 딱 달라붙고, 노출도 많은 의상이었는데, 나머지 멤버들과 잘 어우러지기 위해 보이쉬하고 걸크러쉬한 의상으로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대작전' 옹성우./사진=조준원 기자
'서울대작전' 옹성우./사진=조준원 기자
옹성우는 상계동 맥가이버 준기 역을 맡았다. 그는 "고등학교 때부터 춤을 춰서 힙합에 관심이 많았다. 다큐멘터리를 보면서 해외 댄서들의 옛날 패션들을 잘 표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이번 기회에 나인 걸 잘 못 알아봤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했다. 정말 못 알아본 건지 친구들에게 연락이 잘 안 오더라"며 웃었다.
'서울대작전' 문소리./사진=조준원 기자
'서울대작전' 문소리./사진=조준원 기자
문소리는 대한민국 실제 2인자이자 사채시장 대통령으로 불리는 강 회장으로 분한다. 문소리는 "남편이 1987년을 다뤘기 때문에 그 이후인 1988년은 내가 부창부수로 이어보고 싶었다. 80년대 감성은 내가 이어야겠다는 생각이었다. 또 악역을 할 때가 됐다고 생각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문소리 남편 장준환 감독은 2017년 개봉한 '1987' 영화를 연출한 바 있다.

"욕망에 찌든 인물을 어떻게 추하면서도 멋있게 존재감 있게 표현하는 게 큰 미션이었다"던 문소리는 캐릭터를 위해 진짜 1980년대 복고 느낌을 내고 싶었다고. 그는 "레퍼런스를 많이 찾다가 김추자 선배님 스타일을 참고했다"고 밝혔다.

문소리는 1988년 서울올림픽 당시를 회상하며 "당시 내가 잠실에 살았다. 또 남동생이 당시 서울올림픽 개막식에 나갔다. 나도 올림픽 개막식 리허설을 보러 간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문 감독은 "촬영 할 때도 요란법석했다. 다같이 즐겼던 흥을 관객들에게도 나눠주고 싶다"며 관심을 요청했다.

'서울대작전'은 오는 8월 26일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