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작전' 박주현./사진=조준원 기자
'서울대작전' 박주현./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박주현이 의상 시안을 뒤엎은 이유를 설명했다.

23일 오전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서울대작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유아인, 고경표, 이규형, 박주현, 옹성우, 문소리와 문현성 감독이 참석했다.

'서울대작전'은 1988년,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는 상계동 슈프림팀이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받고 VIP 비자금 수사 작전에 투입되면서 벌어지는 카체이싱 액션 질주극.

박주현은 바이크 타는 변신의 귀재 윤희를 연기한다. 그는 "원래 바이크를 타던 사람이라 어렵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써킷가서 선수들이 타는 걸 보니 한참 멀었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윤희 캐릭터가 타는 바이크와 같은 모델로 바꿔서 손과 발짓이 익숙해지려고 했다. 돈 많이 썼다"고 말했다. 출연 이유에 대해서는 "홍일점 한 번 해보고 싶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주현은 의상 시안을 뒤 엎었다고 밝혔다. 그는 "원래는 딱 달라 붙고, 노출도 많은 의상이었는데, 나머지 멤버들과 잘 어우러지기 위해 보이쉬하고 걸크러쉬한 의상으로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옹성우는 상계동 맥가이버 준기 역을 맡았다. 그는 "고등학교때부터 춤을 춰서 힙합에 관심이 많았다. 다큐멘터리를 보면서 해외 댄서들의 옛날 패션들을 잘 표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이번 기회에 나인 걸 잘 못알아봤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했다. 정말 못 알아 본 건지 친구들에게 연락이 잘 안 오더라"며 웃었다.

'서울대작전'은 오는 8월 26일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