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인생은 뷰티풀: 비타돌체', 9월 7일 CGV 단독 개봉 확정


‘트바로티’ 김호중의 두 번째 극장 영화이자 이탈리아 음악 여행을 담은 클래식 공연 무비 <인생은 뷰티풀: 비타돌체>가 9월 7일 CGV 단독 개봉을 확정했다. 스크린X 포맷으로 <인생은 뷰티풀: 비타돌체>를 보는 관람객에게는 영화 속 김호중의 모습이 담긴 특별한 선물들도 다양하게 주어질 예정이다.

<인생은 뷰티풀: 비타돌체>는 CGV를 통해 즐길 수 있는 극장 영화로, 즐거운 한가위에 가족 모두와 함께 음악의 향연에 빠질 수 있게 해주는 웰메이드 콘텐츠로 자리 잡을 예정이다. 2022년 추석의 주요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공조2: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 출연: 현빈, 유해진, 윤아)이 개봉 준비 중이며, 장기 흥행으로 이어지고 있는 <헌트>, <탑건: 매버릭>과 함께 이번 추석 연휴 동안 CGV에서 전 세대를 아우르는 풍성한 가족 나들이가 가능할 전망이다.

<인생은 뷰티풀: 비타돌체>는 2020년 개봉된 김호중의 생애 첫 팬미팅 무비 '그대, 고맙소’에 이은 두 번째 영화이다. 성악가이면서 트로트 스타이기도 한 김호중의 이탈리아 여행을 담은 로드 무비에, 이 영화만을 위해 준비한 미공개 무대로 감미로운 ‘귀 호강’을 선사한다. 특히 스크린X 관에서는 3면을 모두 채우는 웅장한 공연 장면에 김호중의 힘 있는 목소리가 합쳐져, 생생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을 전망이다.

스크린X 오리지널로 촬영된 <인생은 뷰티풀: 비타돌체>는 개봉 1주 차에 스크린X로 관람하면 소장 가치 만점인 이 영화의 ‘포스터’를 ‘특별굿즈’로 증정한다. 이와 함께 최근 리뉴얼 된 CGV 영등포 스크린X에서는 일반 스크린X와는 다른 특별한 선물도 마련됐다. 세계 최대 서라운드 스크린을 보유한 CGV 영등포 스크린X는 10개의 프로젝터가 더 선명하고 광활한 뷰를 완성하고 있으며, 조명, 안개, 레이저 등 ‘공연 특화 시스템’까지 갖춰 김호중의 새 영화를 만나기에 탁월한 관람환경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특별관이다. 개봉 1주 차에 CGV 영등포 스크린X로 <인생은 뷰티풀: 비타돌체>를 관람하면 모든 관객들에게 ‘스크린X 팝업 카드’가 선착순으로 증정된다.

추석 연휴를 정조준 해 CGV 단독 개봉하는 <인생은 뷰티풀: 비타돌체>는 9월 7일부터 스크린X뿐 아니라 2D로도 만나볼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