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런 테일러 존슨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애런 테일러 존슨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애런 테일러 존슨이 브래드 피트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호텔에서 영화 '불릿 트레인'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이 참석했다.

'불릿 트레인'은 미션수행을 위해 탈출이 불가능한 초고속 열차에 탑승한 언럭키 가이 레이디버그(브래드 피트 분)와 고스펙 킬러들의 피 튀기는 전쟁을 담은 논스톱 액션 블록버스터.

애런 테일러 존슨은 쌍둥이 킬러 중 브레인 탠저린 역을 맡아 레몬 역의 브라이언 타이리 헨리와 최강의 케미스트리를 선사한다.

이날 애런 테일러 존슨은 브래드 피트와의 호흡에 대해 "언제나 좋고 훌륭한 경험이었다. 브래드 피트는 전설이자 아이돌이자 멘토였다. 잘 챙겨줬다"고 말했다.

이어 "액션 같은 경우에도 많은 신이 있는데, 훌륭한 액션을 파트너로 참여하게 돼 좋은 경험을 했다. 데이빗 리치 감독님 역시 스턴트에서 전설 같은 분이라 좋은 경험을 했다"고 덧붙였다.

애런 테일러 존슨은 "브래드 피트와 데이빗 리치 감독님의 스토리는 우리를 겸손하게 만드는 엄청난 인연이라고 생각한다. 두 사람의 시너지가 촬영장에서도 느껴졌다. 하나의 가족으로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촬영하는데 출근처럼 느껴지지 않았다. 좋은 시간을 보내는 느낌이 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불릿 트레인'은 오는 24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