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이정재·정우성 주연의 첩보액션 '헌트'가 심상치 않다.

'헌트'는 배우 이정재의 연출 데뷔작이다. 이정재가 각본도 썼다. 1980년대를 배경으로 안기부에 잠입한 간첩 '동림'을 잡기 위해 두 요원이 나서고, 이들이 서로 의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정재가 안기부 요원 '박평호'를, 정우성이 또 다른 요원 '김정도'를 연기했다. 이밖에 전혜진·허성태 등이 출연했다.

1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 전산망에 따르면 '헌트'는 전날 10만 8003명을 동원해 누적관객수는 232만7424명이다. 9일 연속 1위다.

현재 30.1%로 실시간 예매율 1위를 기록 중인 이 영화가 주말 누적 300만명을 넘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헌트'의 뒤는 '한산: 용의 출현'이 이었다. '한산: 용의 출현'은 같은 날 5만 7775명을 동원해 누적관객수 636만 8164명을 기록했다.

‘한산’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으로, ‘명량’ 이후 김한민 감독이 내놓은 이순신 3부작 중 2편이다.

또한 지난 17일 개봉해 3일째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놉'이 3만4424명으로 3위 자리를 지켰다. '놉'의 누적관객수는 9만5869명이다.

'놉'은 미국 할리우드 인근에서 말 농장을 운영하며 살아가는 남자 'O J 헤이우드'가 어느 날 하늘 위에 떠 있는 정체불명의 물체를 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대니얼 칼루야가 O J 헤이우드를 연기했다. 이와 함께 키키 파머, 스티븐 연 등이 출연했다.
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이병헌, 송강호가 출연한 '비상선언'은 박스오피스 5위로 떨어졌다. '비상선언'은 ’역바이럴’ 의혹에 이어 흥행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예상치 못한 악재에 진통을 앓고 있는 ‘비상선언’이 반전의 뒷심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