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나더 레코드' 이제훈./사진제공=시즌
'어나더 레코드' 이제훈./사진제공=시즌


배우 이제훈이 이동휘와의 인연에 대해 밝혔다.

16일 seezn(시즌) 오리지널 영화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이제훈과 윤단비 감독이 참석했다.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은 배우의 리얼한 모습과 영화적 엉뚱한 상상을 오가는 새로운 형식의 시네마틱 리얼 다큐멘터리. 이제훈이 친구와 주변인들을 만나 미처 몰랐던 이야기 속 숨겨진 모습을 알아가는 과정을 담았다. 가지 않은 길, 잊고 있던 꿈, 바라는 미래에 대한 그의 상상은 픽션으로 펼쳐진다.

배우 박정민, 이동휘부터 윤성현 양경모 감독까지 이제훈의 지인들도 대거 등장한다. 윤단비 감독은 "이제훈 배우와 친한 분들이니까 가장 솔직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겠다, 이제훈도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겠다 생각했다. 예상보다 말씀을 다들 잘해서 촬영하면서도 재밌게 들었다"고 회상했다. 이제훈은 "내가 좋아하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초대해서 이야기를 나눈다는 자체가 마냥 신나고 기분 좋았다. 사전에 전혀 약속된 것 없이 평소대로 입을 털었다"고 밝혔다.

공개된 예고편에서 박정민은 "이제훈이 화가 많다"고 폭로하기도. 이에 이제훈은 "그만큼 나를 잘 알고 나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는데 포장 없이 솔직하게 표현한다. 박정민 배우, 잊지 않을거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어나더 레코더 다음 편은 박정민이 했으면 좋겠다"고 소망하기도.

배우 정호연과 열애 중인 이동휘와의 인연도 밝혔다. 이제훈은 "이동휘 배우와 작품의 인연은 없다. 나와 같이 제작사를 공동으로 운영하는 양경모 감독의 '원라인'이라는 영화에 이동휘 배우가 나왔고, 그 작품을 찍은 배우들과 인연이 되면서 이야기를 많이 나누게 됐다. 배우로서 앞으로 나아가야 할 길들에 관해 이야기 하는 사이다. 서로의 고민을 들어주며 시간 가는 줄 모르게 입을 턴다"고 말했다.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은 오는 18일 오후 6시 시즌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