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카터'에 출연한 배우 주원.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카터'에 출연한 배우 주원.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주원이 넷플릭스 영화 '카터'를 위해 고난도 트레이닝을 받았다고 밝혔다.

11일 넷플릭스 영화 '카터'에 출연한 주원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주원은 모든 기억을 잃은 채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요원 카터 역을 맡았다.

주원은 "출연 결정했던 이유는 대본 보자마자 이거는 해봐야겠다 싶었다. 대본 자체가 심상치 않았다. 이게 한국에서 찍을 수 있을까, 소화할 수 있을까 생각도 많는데, '모르겠다' 이건 도전해야 된다고 생각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결과가 어떻게 됐든 한국에서도 이런 액션 오락물을 이 정도 만들 수 있다는 걸 한 번 보여줘야 하지 않을까 싶었다. 이 대본 상태로 나온다며 충분히 보여줄 수 있겠다 생각했다"조 전했다.

주원은 "제가 액션을 못하는 편은 아닌데 대본을 처음 받았을 떄부터 액션 준비를 많이 해야겠다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원테이크 스타일인 작품이기 떄문에 원테이크로 소화해야 하는 부분이 다수였다. 액션을 통으로 외워야하는 편이었다. 크게는 목욕탕신, 봉고차신 등 그것들의 액션을 통째로 외워서 해야됐다"고 밝혔다. 또한 "액션팀에 방문해서 액션 연습을 주로 했고, 이번에 오토바이도 타야했는데, 오토바이를 처음 타봤다. 오토바이 면허증도 따면서 준비했다"고 전했다.

주원은 강한 캐릭터 표현을 위해 벌크업하며 외적인 변화도 많이 줬다. 그는 "운동을 꾸준히 해왔다. 이 작품 촬영 들어가기 3~4달가량 운동 강도를 많이 올렸다"고 밝혔다. 이어 "카터라는 인물은 싸움에 출중한 인물인데, 조각같은 몸보다는 큼직큼직한 근육을 만드는 게 좋을 것 같아서 벌크업을 했다. 지방과 근육량을 같이 올리는 작업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런 와중에 액션은 매일 가서 연습했다. 대부분 액션 준비는 그렇게 했다. 3~4개월 동안 그렇게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카터'는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카터가 주어진 시간 안에 자신을 되찾고 미션을 성공시켜야만 하는 리얼 타임 액션 영화. 지난 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