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선규 /사진제공=CJ ENM
진선규 /사진제공=CJ ENM


배우 진선규가 글로벌 범죄 조직의 리더 장명준으로 악역 끝판왕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했다.

10일 배급사 CJ ENM은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 속 진선규의 스틸을 공개했다. '공조: 인터내셔날'은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 분)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분) 여기에 뉴페이스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 분)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

영화 '범죄도시', '극한직업', '승리호'부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까지 장르를 불문한 탄탄한 연기 내공을 입증해온 진선규. 그는 '공조2: 인터내셔날'의 장명준으로 악역 끝판왕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진선규 /사진제공=CJ ENM
진선규 /사진제공=CJ ENM
남한에 숨어 들어온 글로벌 범죄 조직의 리더 장명준은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범죄를 저지르고 원하는 걸 얻기 위해서는 어떤 행동과 선택도 개의치 않는 인물.

매 작품 독보적인 캐릭터 해석력을 유감없이 발휘해온 진선규는 실감 나는 북한 사투리와 강렬한 스타일링을 선보인 것은 물론, 강도 높은 액션까지 소화하며 강력한 빌런 캐릭터로 존재감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석훈 감독은 "진선규 배우와 장명준 캐릭터의 만남은 운명 같았다. 연기하는 매 순간이 인상 깊었다"고 감탄했다.

한편 '공조2: 인터내셔날'은 오는 9월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