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 /사진제공=쇼박스
임시완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임시완이 영화 '비상선언'에 대한 관객 평을 언급했다.

임시완은 8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텐아시아와 만나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 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와 재난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 지난해 제74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받은 작품.

임시완은 극 중 진석으로 분했다. 진석은 행선지를 정하지 않고 공항에 온 승객.

'비상선언'에서 빌런으로 등장한 임시완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한재림 감독은 '미생'에 한동안 빠져 재밌게 봤다며 "사이코패스, 범죄자지만 아무렇지 않아 보이고 착해 보이는 사람이 하면 어떨까 싶어서 임시완을 떠올렸다. 임시완이 재난의 상징"이라고 말하기도.
임시완 /사진제공=쇼박스
임시완 /사진제공=쇼박스
이날 임시완은 "저는 '비상선언'을 칸국제영화제에서 칸 버전으로도 보고 한국 버전으로도 봤다. 그럴 때마다 승객들의 연기가 기억에 남더라. 송강호 선배님의 아내인 우미화 선배님부터 고등학생 역할 했던 친구들까지 연기를 볼 때마다 찡한 게 있더라. 가장 기억에 남는 건 승객"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돌아이'라고 하더라. 그런 평이 기억에 남는 거 같다. 칭찬으로 생각한다. 저는 평상시에 눈이 돌아있지 않다. 이번 작품에서 조명의 문제로 눈이 돌아있는 것처럼 나왔을 뿐이다. 저는 전혀 눈이 돌아있지 않다. 조명이 설치되어 있지 않아 그렇지 않았나 생각하는데, 그래도 캐릭터로서 좋게 봐주신 것 같아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알고 보니 '비상선언' 예고편에 등장하는 임시완의 모습은 슛이 아닌 리허설 당시 촬영한 것이라고. 그는 "리허설할 때 복장을 제대로 해서 실제 촬영과 비슷하게 해달라고 부탁받았다. 가볍기는 하지만 그래도 실제와 가깝게 리허설을 진행했다"고 했다.

임시완은 "아무래도 리허설이라는 단어가 주는 긴장감 해소가 있다. 슛이라면 제대로 해야 할 거 같은 압박감이 배우로서 있기 마련이다. 저는 그런 압박감이 좀 있다. 그런데 리허설 때는 잘하지 못해도 되니까 마음은 편하다. 다음이라는 기회가 있지 않나"라며 "비교적 편하게 했었던 거 같다. 스스로 긴장감을 느끼지 않으니까 그 모습을 보고 감독님이 되게 좋아해 주셨다. 시사회 때 제게 '리허설을 쓴다'고 하시더라. 그래서 '그렇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한 "오랜만에 영화를 통해서 관객과 직접 만날 기회가 있었다. 무대 인사, 시사회도 하면서 온라인상의 어떠한 반응을 느끼는 거보다 오프라인에서 실제로 (관객과 만나고) 반응을 느껴 보니까 느낌이 다른 거 같다"며 "확실히 더 피부로 와닿는 거 같다. 저에 대한 칭찬이든 감상평이든 피부로 와닿는다. 그게 영화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생각이 들더라. 앞으로도 영화는 계속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비상선언'은 지난 3일 개봉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