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 /사진제공=쇼박스
임시완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임시완이 영화 '비상선언'에서 호흡을 맞춘 이병헌에 대해 언급했다.

임시완은 8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텐아시아와 만나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 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와 재난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 지난해 제74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받은 작품.

임시완은 극 중 진석으로 분했다. 진석은 행선지를 정하지 않고 공항에 온 승객.

이날 임시완은 '비상선언'을 통해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등과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 "저한테 있어서 큰 영광이었다. 한 나라를 대표하는 배우들이 아니라 전 세계에서 인정받은 대단한 선배들과 한다는 것 자체가 저한테는 엄청난 경험이었다"며 웃었다.
임시완 /사진제공=쇼박스
임시완 /사진제공=쇼박스
이어 "배우로서는 누구든지 상상해볼 법한 그런 기회이지 않을까 싶다. 엄청난 기회를 제가 갖게 돼서 늘 대단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현실과 동떨어져 있는 꿈 같기도 했다 실제로 모든 선배님과 연기 합을 맞춰 볼 수 있었으면 더 좋았을 테지만, 그러지 못한 게 아쉽다"고 덧붙였다.

임시완은 "이병헌 선배님과 처음 맞춰봤는데 연기를 하다가 '대단한 분들과 호흡을 맞춰 볼 수 있을까?'라는 생경함도 들었다. 그날 유독 기억이 난다. 이병헌 선배님과 처음 호흡을 맞춘 날도 기억난다. 저한테 있어서는 좋은 경험이었다"고 웃었다.

또한 임시완은 "뭐라고 해야 할까. 선망하는 연예인을 직접 만나서 대화를 나누는 느낌, 그 느낌과 비슷하지 않을까 싶다. TV에서만 보다가 실제로 만나서 대화까지 하는, 제가 제 대사를 하고 선배님이 선배님의 대사를 하는데 무언가 이야기하는 느낌이 들지 않나. 그 느낌이 생경했다"고 했다.

앞서 이병헌은 "이병헌은 "임시완 배우는 영화 속 인물과는 달리 굉장히 귀여운 후배다. 엉뚱하고 질문이 많다. 쉽게 답할 수 있는 그런 질문이 아니고, 나도 생각해야 하는 질문"이라며 "가끔 만나서 밥도 먹고 술도 한잔하는 사이"라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이와 관련해 임시완은 "제가 질문을 많이 했는지 모르겠다. 질문을 많이 드렸는지 잘 몰랐는데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아마도 제 생각에 이병헌 선배님이 직업적으로, 삶에 있어서 답을 가지고 있을 거라는 생각을 가진 것 같았다. 그래서 많은 것들이 궁금했다. 선배님의 모든 것들이 모여서 대단한 연기로 표출되지 않았느냐고 저 혼자 생각했다. 많은 질문으로 불편하게 한 점 사과드리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비상선언'은 지난 3일 개봉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