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


부산국제영화제가 3년 만에 정상화 개최를 예고했다.

8일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은 오는 10월 5일부터 10월 14일까지 개최되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와 마켓 공식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에는 맑은 하늘 아래 바다를 응시하는 관객의 모습이 담겼다. 이는 영화의 바다라 불리는 부산국제영화제와 관객이 서로 마주한 것. 팬데믹 이후 3년 만의 정상화 개최에 대한 설렘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부산국제영화제 로고를 바라보는 포스터 속 인물은 관객을 포함해 영화제를 방문한 게스트, 산업 관계자 등 모든 영화인을 상징해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COVID-19)로 진행되지 못했던 프로그램 섹션인 미드나잇 패션(Midnight Passion)을 비롯하여 지원 사업인 아시아 영화펀드, 플랫폼부산, 포럼 비프 그리고 샤넬과 만나 새롭게 돌아온 CHANEL X BIFF 아시아 영화 아카데미 등을 재개해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할 계획이다.

또한 영화인들 간의 교류와 교육, 산업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포스터가 전하는 메시지와 같이 올해는 관객과 영화인 모두 한자리에 모여 한층 활력이 넘치는 풍성한 영화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정상화 개최를 위한 준비와 동시에 방역 지침에도 기민하게 대응할 예정이다. 여전히 COVID-19 확산에 대한 긴장을 놓칠 수 없는 상황이기에 올해 역시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모두가 안전하고 즐겁게 향유할 수 있는 축제로 거듭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제17회 아시아 콘텐츠&필름마켓(Asian Contents & Film Market, 이하 ACFM)의 포스터도 공개했다. 3년 만에 전면 오프라인 개최를 예고한 2022 ACFM은 세계 최초의 원천 IP 세일즈 마켓인 부산 스토리마켓을 선보인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