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형' 가니 '빵형' 왔다…韓 배우와 연기 원했던 브래드 피트, 8년만에 내한[TEN피플]


톰형 '톰 크루즈'에 이어 빵형 '브래드 피트'가 한국을 찾는다.

브래드 피트는 영화 '불릿 트레인'으로 무려 8년 만에 4번째 공식 내한을 확정지었다. 오는 24일 국내 개봉을 맞아 한국을 찾는 브래드 피트는 19일 팬들과의 만남을 비롯해 다양한 영화 홍보 프로모션에 참여할 예정이다.

그는 2911년 '머니볼'로 처음 내한한 뒤 2013년 ‘월드워Z’, 2014년 '퓨리'로 지금까지 세 차례 한국을 찾았다. 브래드 피트는 톰 크루즈와 함께 국내에 많은 팬을 누린 할리우드 스타로 국내에서 ‘빵형’이라는 별명도 갖고 있다. 평소 한국에 대한 애정이 깊었던 만큼 직접 스케줄을 조정하며 이번 내한에 적극적인 의지를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특히 8년 전 '퓨리' 기자회견에서는 한국과의 합작을 언급하기도 했다. 브래드 피트는 "한국과의 합작에 대해 구체적으로 얘기하는 건 없지만 일 년에 할 수 있는 작품 수가 많지 않다. 한국 아티스트와 파트너가 되는 것은 늘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브래드 피트는 "한국 영화 시장이 넓어진 만큼 한국 배우와의 연기 호흡을 소망하고 있다" 덧붙였다.
'톰형' 가니 '빵형' 왔다…韓 배우와 연기 원했던 브래드 피트, 8년만에 내한[TEN피플]
이번 내한에는 영화의 또 한 명의 주역인 애런 테일러 존슨도 함께 한다. 애런 테일러 존슨은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테넷',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 등으로 국내 관객에게 친숙하다. '불릿 트레인'에서 '레이디버그'와 대적하는 쌍둥이 킬러 중 '탠저린' 역을 맡아 브래드 피트와의 완벽한 호흡을 선보인다.

'불릿 트레인'은 논스톱 액션 블록버스터다. 탈출이 불가능한 초고속 열차에 탑승한 언 럭키가이 '레이디 버그'와 고스펙 킬러들의 전쟁을 그린다. '데드풀2', '분노의 질주: 홉스&쇼', '존 윅'의 데이빗 레이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브래드 피트만큼이나 아니 그 이상으로 한국에 대한 애정이 각별한 할리우드 스타가 또 있다. 바로 10번이나 한국을 찾은 배우 톰 크루즈다.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지난 6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차 한국을 방문한 그는 3박 4일동안 뜨거운 일정을 소화해냈다. 환갑의 나이에도 K-하트 포즈를 취하며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하기도.

앞서 그는 1994년 '뱀파이어와의 인터뷰'를 시작으로 2018년 '미션 임파서블: 폴 아웃' 홍보차 내한까지 총 9차례 한국을 찾은 바 있다.

4년 만에 한국을 다시 찾은 그는 팬데믹 상황에도 롯데월드타워 야외광장에서 5000여 명의 팬과 직접 만났다. 당시 본인의 대표작인 '제리 맥과이어' 속 명대사를 인용해 "여러분은 나를 완벽하게 해준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레드카펫 행사를 마친 '탑건' 팀은 일반 관객을 상대로 개최된 시사회에 깜짝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그는 "한국 방문을 위해 스케줄을 정말 많이 조정했다. 서로의 얼굴을 바라보고 인사를 나누는 경험을 하니 감격스러웠다. 아름다운 경험이었다. 놀랍고 마법 같은 저녁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를 쓰긴 했지만, 마스크 안에 있는 웃음과 즐거움을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내년에 다시 한국을 방문하겠다고 선언한 톰 크루즈. 그의 11번째 내한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