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재림 감독 /사진제공=쇼박스
한재림 감독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비상선언'을 연출한 한재림 감독이 재난 영화 범주 안에서 봐달라고 부탁했다.

한재림 감독은 3일 오후 온라인 인터뷰를 통해 영화 '비상선언'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 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와 재난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 지난해 제74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받은 작품.

한재림 감독은 모두가 잘 알고 있고 궁금해하는 관상을 소재로 한 영화 '관상'으로 913만 관객, 권력 이면의 민낯을 그린 '더 킹'으로 531만 관객을 모았다. 그는 5년 만에 '비상선언'으로 컴백했다.
한재림 감독 /사진제공=쇼박스
한재림 감독 /사진제공=쇼박스
이날 한재림 감독은 "'비상선언' 속 전반부와 후반부에 대한 것은 어떤 영화를 기대하는 것인지, 기대한 것인가에 대해 다를 수 있다. 스릴러적인 요소나 항공 테러 요소를 기대했는데 뒤에 재난 영화로 빠진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사실 이 영화는 재난 영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것에 대해 다르다고 이해하기는 하지만 저는 '비상선언'을 재난 영화 범주 안에서 봐주셨으면 한다. 많은 반전이 있다고 하셨지만 그럴 수도 있다. 하지만 비행기라는 것은 항로가 있다. 그 항로를 따라서 돌아오게 돼 있다. 의도를 가진 것도 아니고 극적인 반전을 줘야 한다고 생각하기보다 사실적으로 접근하려고 했다. 처음부터 비행기가 뜨고 도착할 때까지 다큐멘터리와 같이 사실적으로 만들고 싶었다. 사람들의 수많은 변화는 당연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한재림 감독은 '비상선언' 흥행에 대해 "시나리오를 쓰면서 코로나 시국이 올 줄 몰랐던 것처럼 저희는 시의적으로 비슷한 갈등을 담고 있다. 이게 관객들에게 어떻게 그려질지, 보일지 잘 모르겠다. 관객들을 굉장히 예측하기 어렵다. 우리는 항상 관객과 다가서고자 하지만 관객의 마음을 얻기는 어렵다. 예측이 어렵다. 그래서 많이 떨리고 설렌다. 의도를 즐겁게 받아들여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비상선언'은 이날 개봉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