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연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한승연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카라 출신 배우 한승연이 오랜만에 로맨틱 코미디에 도전한다.

28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한승연은 영화 '최악의 이웃과 사랑에 빠지는 방법: 언택브 러브' 출연을 확정하고, 첫 촬영을 앞두고 있다.

'최악의 이웃과 사랑에 빠지는 방법: 언택브 러브'는 2015년 개봉한 동명의 프랑스 영화를 리메이크하는 작품. 얼굴도 이름도 모르는 남녀가 하나의 벽을 사이에 두고 벌어지는 좌충우돌 로맨틱 코미디다.
한승연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한승연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한승연은 조용하고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중 무명 가수 도빈(이지훈 분)이 옆집으로 이사 오면서 인생의 대반전이 펼쳐지는 피규어 아티스트 홍라니 역을 맡았다.

한승연은 이번 작품을 통해 현실감 넘치는 공감 로맨스를 그리며 차세대 '로코퀸'에 도전한다. 그는 "오랜만에 로맨틱 코미디 도전이라 설렌다. 원작의 재미와 사랑스러움을 잘 살리면서 감독님, 배우들과 함께 우리만의 매력으로 열심히 표현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드라마 '청춘시대', '열두 밤', '학교 기담-응보' 등 다양한 작품으로 인사했던 한승연. 그는 지난해 첫 장편 영화 주연작인 '쇼미더고스트'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코리안 판타스틱 장편 부문 배우상 심사위원 특별언급을 받는 성과를 거두기도.

한편 8월 크랭크인을 앞둔 영화 '최악의 이웃과 사랑에 빠지는 방법: 언택브 러브'는 내년 개봉 예정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