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BH엔터테인먼트
사진=BH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병헌이 동료 배우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28일 영화 '비상선언' 이병헌 배우와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비상선언'은 항공 테러로 무조건 착륙해야 하는 재난 상황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항공재난 영화다.

이병헌이 맡은 인물인 ‘재혁’은 아토피로 고생 중인 딸의 치료를 위해 비행 공포증을 견디고 비행기에 오른다. 하필 자신이 탄 비행기가 전대미문의 재난 상황을 맞을 거라는 상상도 하지 못한 ‘재혁’은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딸을 지키고 싶어 하는 절절한 부성애와 더불어 어려운 상황 속 타인을 도와주고 싶은 이타심, 살아남고자 하는 인간의 본능까지 보여준다.

이날 이병헌은 "송강호, 전도연 같은 훌륭한 배우들과 일을 함께해서 자신감이 생겼다. 의지할 수 있었다"며 "영화가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는 가능성이 더 크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더 신나게 일할 수 있는 배경이 됐다"며 "천군만마를 얻은 기분"이라고 덧붙였다.

영화는 내달 3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