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규태 감독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규태 감독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육사오'를 연출한 박규태 감독이 배우들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27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육사오'(감독 박규태) 제작보고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박규태 감독, 배우 고경표, 이이경, 음문석, 박세완, 곽동연, 이순원, 김민호가 참석했다.

'육사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 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 간의 코믹 접선극. 누구나 꿈꿔봤을 로또 1등 당첨이라는 유쾌한 설정에 꼬리에 꼬리를 무는 스토리를 그린다.

영화 '날아라 허동구' 연출, '박수건달'과 '달마야 놀자' 각본을 맡았던 박규태 감독이 '육사오'로 돌아온다. 그는 우연히 주운 57억 로또 한 장 그리고 로또를 따라 군사분계선을 넘어가 버린 남한군, 로또의 현금화를 위해 펼치는 팀플레이를 선보인다.

이날 박규태 감독은 '육사오' 시나리오를 직접 썼다고. 그는 "로또를 보면 45개 번호 중에 6개를 맞추면 1등이지 않나. 6/45인데 한글로 제목을 한 까닭은 영화는 남북 간의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이어 "북한은 영어를 안 쓰기 때문에 로또를 로또라고 안 부른다. 뭐라고 부를지 고민하다가 육사오로 부르면 되겠다고 해서 제목도 그렇게 지었다"고 덧붙였다.

박규태 감독은 '육사오' 캐스팅 라인업에 대해 "청춘의 이야기다. 개인적인 욕심으로 영화에 충무로의 차세대 주인공들이 모였으면 좋겠다 싶더라. 보석처럼 맡은 역할을 할 수 있는 배우들에게 제안했고, 흔쾌히 하게 돼 이렇게 모이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육사오'는 오는 8월 24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