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문석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음문석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음문석이 영화 '육사오' 촬영 현장 분위기 메이커로 꼽혔다.

27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육사오'(감독 박규태) 제작보고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박규태 감독, 배우 고경표, 이이경, 음문석, 박세완, 곽동연, 이순원, 김민호가 참석했다.

'육사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 간의 코믹 접선극. 누구나 꿈꿔봤을 로또 1등 당첨이라는 유쾌한 설정에 꼬리에 꼬리를 무는 스토리를 그린다.

극 중 음문석은 강대위로 변신한다. 강대위는 완벽 군대 체질 FM 원칙주의자자. 그러나 천우(이이경 분)으로 인해 철저한 원칙주의자 생활에 균열과 혼란이 오고야 마는 인물.

이날 고경표와 이이경이 현장 분위기 메이커로 음문석을 꼽았다. 먼저 고경표는 "농담도 많이 해주고 지쳐 있을 때 다독여줬다. 워낙 목소리가 크다. 형이 등장하는 걸 알 수 있어 좋았다"고 말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이경도 "목소리가 대남 방송처럼 크다. 지쳐 있는 현장을 끌어 올리기 위해 없던 이이기도 지어낸다. MSG는 기본이다. 나중에 보면 없던 이야기"라고 힘을 보탰다.

이를 들은 음문석은 "부정할 수 없는 게 계속 말을 하다 보면 '이게 진짜인가?', '내가 상상이었나?' 헷갈릴 때가 있다. 저도 이야기하는데 '이게 있던 일인가?'라면서 분명히 생각한다. 행복을 더 주고 싶은 마음에 하나씩 이야기하다 보니까 이상해지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육사오'는 오는 8월 24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