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요한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변요한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변요한이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을 위해 25kg를 증량한 이유를 밝혔다.

변요한은 2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항포 해전 이후 약 한 달간, 한산해전이 일어난 후일까지를 그린다.

극 중 변요한은 일본 장수 와키자카를 연기했다. 와키자카는 해상과 육지 전투에서 모두 능한 왜군 수군 최고 사령관. 그는 모두가 두려워하는 이순신과의 전쟁에서도 전혀 흔들리지 않는 냉철한 모습을 보이는 인물.

앞서 박해일은 "김한민 감독님이 '네가 이순신 장군을 해야 한다'고 제안했을 때 '제가요?', '왜요?'라고까지 물어봤다. 역으로 '제가 장군감입니까?'라고 진심으로 이 이야기를 몇 번 했다"고 했다.

이날 변요한은 "박해일 선배님이 말씀을 잘 해주셔서 부끄럽기도 했다. 저는 부끄러워서 말을 잘하지 못했다. 저도 와키자카 역을 제안받고 감독님께 '제가요?'라고 물었다. '제가 왜군이라고요?'라고 했던 거 같다"라며 "감독님께서 제게 '잘할 거 같다', '어울린다'고 하시더라. (김한민 감독이 생각한) 이미지가 있으셨던 것 같다"고 말했다.
변요한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변요한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변요한은 "부담은 (촬영) 하면서 잠깐 느꼈다. 여러 가지 준비를 해야 하는 게 많았다. 의상 피팅을 시작하니까 내가 생각했던 이미지, 외형적인 형체 등 갑옷이 맞지 않더라. (갑옷을 입으니) 하나도 장군 같지 않더라. 아버지 옷을 입은 애 같은 느낌이었다"고 털어놨다.

또한 "생각을 많이 바꾸자고 했다. 여수에서 서울로 다시 돌아오면서 생각을 다시 바꾸자고 해서 저만의 동굴로 들어갔다. '벌크업을 하자', '무제한 증량하자'고 했다. 갑옷이 내 몸에 맞는 순간 달라지지 않겠느냐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변요한은 "저는 고기를 좋아하고 단시간에 잘 찌는 체질이다. 몸이 금방 불어나면서 갑옷이 맞는 순간 의상 팀이 '옷이 딱 맞다'고 하는 순간에 자신감이 생겼다"고 했다.

와키자카 역할을 위해 변요한은 25kg를 증량했다. 그는 "'한산: 용의 출현'은 대략 6개월 정도 촬영했다. 저는 (촬영) 끝날 때까지 찌웠다. 촬영 전 피팅하니까 얼추 2주 안에 맞아떨어지지 않았나 싶다. 제가 없는 촬영도 있었으니까"라며 웃었다.

변요한은 "마지막 몸무게 89kg였다. 지금은 74kg다. 저는 살이 증량될수록 건강해지는 체질이다. 달리기도 더 빨라진다. 지금은 힘이 조금 없어졌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한산: 용의 출현'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