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전도연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전도연이 영화 '비상선언'을 통해 송강호와 재회한 소감을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한재림 감독, 배우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이 참석했다.

'비상선언'은 항공 테러로 무조건 착륙해야 하는 재난 상황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항공 재난 드라마. 지난해 제74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초청된 작품이기도 하다.

극 중 전도연은 국토부 장관 숙희 역을 맡았다. 숙희는 세미나 준비를 하던 중 사상 초유의 항공 재난 소식을 접하고 그 즉시 재난 안전 대책을 위해 회의를 소집하는 인물.

앞서 송강호는 전도연에 대해 "보석 같은 배우"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전도연은 "보석 같은 배우 전도연입니다"라고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도연은 "'밀양' 이후 송강호 씨를 사석에서 몇 번 보기는 했는데 작품적으로 같이 하고 싶은 갈증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작품을 하면서 많은 신, 연기를 호흡하지는 않았지만 한 작품 안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든든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비상선언'은 오는 8월 3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