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외계+인' 1부 포스터
/사진=영화 '외계+인' 1부 포스터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가 개봉 첫날 15만 명을 동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21일 배급사 CJ ENM에 따르면 '외계+인' 1부가 개봉 첫날인 지난 20일 15만 8162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개봉 첫날 15만 관객을 동원한 '외계+인' 1부는 '마녀(魔女) Part2. The Other One' 이후 한국 영화로는 31일 만에 '탑건: 매버릭', '미니언즈2', '토르: 러브 앤 썬더' 등 외화 경쟁작을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최동훈 감독의 전작 '전우치'의 오프닝 스코어인 15만 1251명을 넘어선 것은 물론, '타짜' 개봉 첫날 관객 수인 13만 6950명을 넘는 수치를 기록했다.

이 같은 열띤 반응에 힘입어 '외계+인' 1부 주역들은 오는 23일, 24일 산, 대구 무대인사를 통해 관객과 만난다.

한편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