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박해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박해일이 영화 '한산: 용의 출현' 출연과 관련해 거저먹었다고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는 김한민 감독, 배우 박해일, 변요한, 김성규, 김성균, 김향기, 옥택연, 박지환, 조재윤이 참석했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항포 해전 이후 약 한 달간, 한산해전이 일어난 후일까지를 그린다.

극 중 박해일은 조선 최고의 명장 이순신으로 분했다. 이순신은 굳건한 신념과 어떤 상황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지혜로운 성정을 지닌 조선 최고의 장군이자 조선의 바다를 지키는 전라좌수사. 그는 신중하면서도 대담한 카리스마를 지닌 이순신 장군의 모습과 젊은 시절의 패기를 표현했다.

이날 박해일은 "제가 거저먹었다. 왜군 배우들이 외국어와 함께 에너제틱한 연기를 보여주셨다. '명량'과 차별점을 갖는 지점일 수도 있는데 제가 맡은 역할 이순신의 태도와 캐릭터를 알아봤다. 알아본 결과 그분은 말수가 적고 희로애락의 감정 표현이 잘 드러내지 않고 절제된 느낌이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더 안 하는 방식으로 해야 하는데 안 하면 연기를 안 할 수 있겠더라. 이번 작품을 통해 연기 절제가 무엇인지 강하게 깨달았다. 그렇지만 절제 속에서 에너지를 잃지 말아야 한다는 자신만의 숙제가 크게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산: 용의 출현'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