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요한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변요한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변요한이 영화 '한산: 용의 출현'에서 호흡을 맞춘 박해일에 대해 언급했다.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는 김한민 감독, 배우 박해일, 변요한, 김성규, 김성균, 김향기, 옥택연, 박지환, 조재윤이 참석했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항포 해전 이후 약 한 달간, 한산해전이 일어난 후일까지를 그린다.

극중 변요한은 일본 장수 와키자카를 연기했다. 와키자카는 해상과 육지 전투에서 모두 능한 왜군 수군 최고 사령관. 그는 모두가 두려워하는 이순신과의 전쟁에서도 전혀 흔들리지 않는 냉철한 모습을 보이는 인물.

이날 변요한은 "오늘 영화를 처음 봤다. 이 이 자리를 빌려 감독님께 고생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박해일 선배님을 비롯해 모든 배우들이 고생한 거 같아서 감사하다. 스태프들의 노고도 생각이 났다. 또 현장 생각이 많이 났다. 다행히도 그 노고가 헛되지 않았다는 증명해주는 거 같아서 감사히 봤다"고 말했다.

변요한은 "박해일 선배님과는 촬영장보다 횟집에서 만났다. 현장에서 뵙지 못했다. 대신 연기를 해야 하기 때문에 감독님께서 미리 CG로 하는 장면들에 대해 영상들을 많이 보여주고 이미지 트레이닝을 많이 시켜줬다"고 설명했다.

또한 "박해일 선배님과 같이 있지 않아도 같이 있는 것처럼 연기할 수 있었다. 일본어는 선생님이 고생을 많이 하셨다. 고어이고, 검수받으면서 저한테 도움을 주셨다. 이 이 자리를 빌려서 일본어 선생님께도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한산: 용의 출현'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