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박해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박해일이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을 처음 본 소감을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는 김한민 감독, 배우 박해일, 변요한, 김성규, 김성균, 김향기, 옥택연, 박지환, 조재윤이 참석했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항포 해전 이후 약 한 달간, 한산해전이 일어난 후일까지를 그린다.

극중 박해일은 조선 최고의 명장 이순신으로 분했다. 이순신은 굳건한 신념과 어떤 상황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지혜로운 성정을 지닌 조선 최고의 장군이자 조선의 바다를 지키는 전라좌수사. 그는 신중하면서도 대담한 카리스마를 지닌 이순신 장군의 모습과 젊은 시절의 패기를 표현했다.

이날 박해일은 "'한산: 용의 출현' 전투 신은 따라가기 힘들 정도로 빠르다. 사운드 또한 훌륭했다. 이런 영화 처음 봤다"고 말했다.

이어 "오픈 세트와 평창 실내 스케이트장에서 찍었는데 현장 생각이 많이 나더라. '한산해전'이 실제로 여름에 벌어졌다. 크랭크인할 때 감독님께서 한산해전이 벌어진 시기에 해보고 싶다고 하셨다"고 덧붙였다.

박해일은 "여름에 모든 배우들이 무거운 갑옷을 입고 땀을 흘렸다. (갑옷의) 무게를 견디면서 촬영했다. 개인적으로는 이 결과가 관객에게 어떻게 다가갈지 모르겠지만 후회 없는 연기를 배우들이 펼쳤다고 저 또한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한산: 용의 출현'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