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리 /사진제공=매니지먼트mmm
김태리 /사진제공=매니지먼트mmm


배우 김태리가 영화 '외계+인'에서 호흡을 맞춘 류준열, 염정아에 대해 언급했다.

김태리는 18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텐아시아와 만나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극 중 김태리는 이안으로 분했다. 이안은 630년 전 고려 말에 권총을 들고 다니는 정체 모를 여인이다. 천둥을 쏘는 처자로 불리며 유명세를 타지만 언제 어디서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누구도 알 수 없는 베일에 싸인 인물이다.
김태리 /사진제공=매니지먼트mmm
김태리 /사진제공=매니지먼트mmm
이날 김태리는 "'외계+인'은 완벽히 제가 막내로서 있는 마지막 작품이 될 것 같다. 행복했고, 자극받은 부분이 많았다. 벌써 저보다 어린 친구들이 나오고 있다. 저는 운이 좋게 막내로 오래 있을 수 있었다. 선배님들의 연기가 자양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다 놀랍긴 했지만 염정아 선배님과 (류)준열 오빠가 놀라웠다. 염정아 선배님 팬이었다. 선배님을 만났는데 넘사벽이더라. 내가 배우로서, 여자로서 이상향에 있는 성질, 기질을 가진 사람이었다. 사랑스러웠다. 연기하실 때 잡생각이 없으시더라. 그냥 하는 거다. 최동훈 감독님이 정아 언니한테 몸을 못 쓰는 사람 처음 봤다고 하는 데 몸을 못 쓰는 태가 그 자체로 완벽하더라. 언니와 함께 같이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김태리는 류준열과 영화 '리틀 포레스트'에서 호흡을 맞춘 뒤 재회했다. 그는 "(류준열과) 워낙 많이 붙어 있었다. '리틀 포레스트'에서는 짧았다. 연기를 길게 같이 하니까 더 잘하는구나 싶더라. '오빠는 잘하는 사람이구나'고 생각했다. 오빠는 옆에서 봤을 때 생각을 별로 안 하는 것 같다"고 했다.

또한 "'생각 많이 해'라고 말하면 할 말이 없다. 현장에 가면 마음 가는 대로 하더라. 몸이 가고 마음이 가는 대로 한다. 자유분방하고 유연하게 흐른다. 거기서 오는 좋은 연기가 있다. 준열 오빠와 연기해서 좋았다. 다음에 또 하고 싶다. 다른 장르, 다른 관계 속에서 만나도 즐거울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외계+인' 1부는 오는 20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