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리 /사진제공=매니지먼트mmm
김태리 /사진제공=매니지먼트mmm


배우 김태리가 영화 '외계+인'을 연출한 최동훈 감독에 대해 언급했다.

김태리는 18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텐아시아와 만나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극 중 김태리는 이안으로 분했다. 이안은 630년 전 고려 말에 권총을 들고 다니는 정체 모를 여인이다. 천둥을 쏘는 처자로 불리며 유명세를 타지만 언제 어디서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누구도 알 수 없는 베일에 싸인 인물이다.
김태리 /사진제공=매니지먼트mmm
김태리 /사진제공=매니지먼트mmm
이날 김태리는 "제가 선택하는 기준은 재밌느냐 재미없느냐이다. '외계+인'은 결단코 재밌었다. 영화에는 인물들이 굉장히 많이 나온다. 이야기도, 시간도 바뀐다. 그런 것들을 그 정도로 짜임새 있게 글로써 표현할 수 있다는 지점이 좋았다"고 밝혔다.

이어 "인물들이 뿔뿔이 흩어져 있는데 한명 한명 관계를 맺고, 마지막 달려갈수록 한명 한명 한 공간에 모이게 된다. 재밌을 수밖에 없다. '한국판 어벤져스'라고 이야기하는데 능력 있는 사람들이 다 같이 모인다. 각자 다른 목적과 의도를 가지고 참가하게 됐지만 결국 이뤄내는 건 단 하나다. 그것이 소름 돋았다. 감동적이었고 좋았다"고 덧붙였다.

김태리는 "'외계+인'은 최동훈 감독님다운 영화였다. 이런 이야기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영광스러웠다. 같이 하고 싶었다. 그분 영화 속에서 말을 맺고 할 수 있는 기회가 빠르다고 느껴졌다. '이렇게 빨리?'라면서 기회가 오다니 정말 좋았고, 행운이라고 생각했다. 정말 운이 좋았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한편 '외계+인' 1부는 오는 20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