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이번에 와이어 액션 연기를 하면서 몸무게가 5키로 이상 빠졌어요. 50일 이상 비가 왔고 습한 날씨에 액션 장면을 찍었거든요. 도포 자락이 2-3겹 있는데 가장 밖에 있는 옷이 다 젖을 정도였죠. 원래 축구를 해도 땀이 잘 나는 스타일이 아닌데 이때는 속옷을 하루에 2-3번씩 갈아입을 정도였어요"

처음으로 와이어 액션에 도전한 배우 류준열. 영화 '외계+인'을 위해 준비만 무려 1년을 하면서 열정을 드러냈다고.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류준열은 신검을 손에 넣으려는 얼치기 도사 무륵 역으로 열연했다.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작품을 위해 1년 동안 머리를 기르고 액션을 준비했다는 류준열. 그는 "날 것의 액션을 보여드리기 위해 기계체조를 시작했다. 지금은 백덤블링, 앞덤블링, 옆돌기를 가볍게 할 수 있을 정도다. (김)태리 씨가 뭐하냐고 물어봐서 기계체조 얘기를 했더니 따라 오더라. 태리 씨는 체육관에서 쉬고 책도 보더라. 체육관에서 같이 시간을 많이 보냈다"고 말했다.

그동안 액션 연기를 수 차례 보여줬지만 와이어 액션은 처음이었다고. 그는 "이번 액션은 결이 달랐다. 출근하면 와이어부터 입고 시작했다. 와이어로 시작해서 와이어로 끝났다"라며 "영화 작업이랑 비슷하더라. 여러 명이 함께 호흡해서 출발부터 착지까지 찍는다. 많을 땐 10명, 적을 땐 2-3명이 호흡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와이어 액션하면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은 밸런스다. 어디서 힘을 주고 빼는지 알려고 노력했다. 내가 점프를 더 잘하려고 혹은 착지를 더 잘하려고 해도 잘 되는게 아니더라. 중간 어딘가를 잘 찾았을 때 되더라. 워낙 운동을 좋아하고 잘하다 보니까 잘 될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라며 "수 십번 이상을 했을 때 한 장면이 나오더라. 아마 대중이 보는 장면은 마지막 테이크일 것같다"고 덧붙였다.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액션 연기를 하며 현장에서 배우들과도 더 친해졌을 터. 그는 특히 전작 '리틀 포레스트'에서 한 차례 호흡을 맞춘 적이 있는 김태리와의 케미에 대해 언급했다.

류준열은 "김태리 배우를 격하게 애정한다. 동료라는 느낌이 확실히 드는 친구다. 내가 원래 평소엔 동네 친구들이나 축구팀 형들, 학교 사람들을 많이 만난다. 그런데 예전에 영화 '돈'을 찍을 때 유지태 선배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주변 동료 배우들이랑 가깝게 지내고 친구 많이 만들어라. 정말 많은 도움이 될거다' 라고. 태리 씨와 서로 모니터도 해주고 작품 얘기도 하고. 굉장히 도움이 많이 된다. 마음의 위안이 될 정도. '리틀 포레스트' 이후 또 작품 하니까 서로에게 의지를 많이 하게 된다. '리틀 포레스트' 때는 서로 신인이었는데 오히려 이번엔 착착착 하게 됐다"고 전했다.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최동훈 감독과도 가깝게 지내며 심도있는 얘기를 많이 나눴던 류준열. 그는 "감독님을 수다 파트너로 생각한다. 2-3년 정도 함께했는데 같은 얘기를 해도 재밌다. 헤어지는 시간은 똑같은데 만나는 시간만 다르다. 쉽게 소통이 돼서 좋았다. 다음 작품도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또 "감독님은 나를 배역 '무륵'의 이름으로 부르지 않고 거의 '준열, 준열' 이라고 불러주셨다. 다정하게 불러주실 때마다 내 안의 무륵을 꺼낼 수 있게 돼 좋았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최 감독의 집에도 방문했다는 류준열은 "감독님의 집 한쪽 벽에 책들이 빼곡하게 쌓여있더라. 옛 고전부터 해서 어렸을 때 봤던 만화, 소설 등이었다. 이런 것들이 쌓여서 스토리를 만들어 내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더라. 정말 애쓰시면서 만드는 게 보였다"고 존경심을 나타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