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류준열이 동료 배우들과의 케미를 보였다.

15일 영화 '외계+인' 류준열 배우와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류준열은 신검을 손에 넣으려는 얼치기 도사 무륵 역으로 열연했다.

이날 류준열은 "강동원 선배와 개인적으로 아는 사이다. 선배가 최동훈 감독님에 대해 이런저런 얘기를 많이 해줬다. 최 감독님의 전작인 '전우치'에 대해 얘기는 많이 안했지만 여러 조언들을 해줘서 도움이 됐다"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또 김우빈에 대해서는 "도시적이고 시크한 이미지로 생각했는데 실제로는 다정하고 따뜻하더라. 맡은 역할을 너무 잘해줘서 난 우빈씨가 맡은 역할을 못할 것 같다"며 수줍게 웃었다.

선배 소지섭을 두고서는 "모니터에 담긴 소지섭이라는 배우의 진가가 느껴졌고 에너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오는 20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