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포스터
/보도 포스터


이정현, 문정희, 진서연 여배우 삼인방이 뭉쳤다.

14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리미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이정현, 문정희, 진서연, 박명훈, 최덕문, 박경혜, 이승준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승준 감독은 "'스파이' 이후 오랜만에 찾아뵈었다. 그동안 장르변경에 대한 열망이 있었다. '스파이'는 유쾌하다면, '리미트'는 범죄 스릴러"라며 "해외 원작이 있는 작품인데 먼저 그 작품에 끌렸고, 한국 영화로 만들어져도 충분히 재밌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리미트'는 캐릭터 중심의 영화다. 사전 기획 단계부터 캐스팅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이 배우들을 다 모으는 데도 상당히 어려웠다. 액션신은 스케일보다는 배우들의 감정과 표정을 현장에서 스태프들과 배우들의 찰나의 순간을 잘 캐치하고 포착하는 게 이번 액션에서 가장 중요한 점이었다"라며 "이정현 배우님을 필두로 다른 배우들이 없었으면 완성이 안 됐을 것"이라고 감사함을 표현했다.

이정현은 "일본에 유명한 원작 소설이 있다고 들었다. 이런 스릴러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하면 재미있지 않나. 실화 바탕 영화였고, 경찰 범죄 스릴러 하면 남자 배우들이 보통 하지 않나. 나도 좋아하는 장르고 여자들이 한다는 게 새로웠다”고 말했다.

이어 "여자 경찰로 나오는데 생각처럼 멋있는 경찰은 아니고 현실적인 가정주부면서 투잡을 뛰고 있는 인물이다. 현실감 있는 걸 설정해서 시나리오를 보니 너무 재밌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보도 포스터
/보도 포스터
문정희는 "빌런도, 형사들도 있는데 여기서는 명분이 다 있다. 그 명분이 개인적으로 이해가 됐다. 나쁜 사람이라고 할지라도 너무나 그럴 수밖에 없는 걸 훅 지나가는 사이에 느끼실 수 있다. 전개가 굉장히 빠른 작품"이라며 "각자의 명분에 모성애가 입혀져 강력하게 발사해서 반전에 반전을 거듭해도 저런 선택할 수 있지 싶고 매력으로 느껴졌다. 관객들에게도 전달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진서연은 "실제로 내가 아이를 키우고 있다 보니 '진짜 감정이 나오겠다' 싶어서 작품에 출연한 이유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하면서 이게 진짜라고 생각하니까 대본에 없는 액션, 리액션이 나오더라”라며 "문정희 선배님이 나를 찾아오는 신이 있는데, 선배님 비주얼을 그날 처음 봤다. 너무 무서워서 눈물이 났다. 그런 생각지도 못한 리액션이 나올 정도로 굉장히 압도적이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진서연은 "'독전' 이후 영화는 여러 편 찍어 놓은 게 있는데 개봉을 안 했다. 오랜만에 선보이는 게 '리미트'. '독전'도 꽤나 열심히 준비했는데 사실 개인적으로 '리미트'도 기대가 크다"라며 "나름대로 몰입해서 준비했는데 혼자만 준비한 게 아니라, 좋아하는 배우들과 시너지가 찍으면서도 소름이 끼친 적이 있다. 그래서 '리미트' 되겠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문정희는 "8월이 한국 영화 성수기나 다름없지 않나. 앞에 큰 영화들도 있지만, 우리 영화가 가진 독특한 매력 덕에 반짝반짝 빛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좋은 기대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보도 스틸
/보도 스틸
얼마 전 출산 소식을 알린 이정현은 "산후 조리한 지 3개월도 안 됐는데 첫 공식 석상이다. 그만큼 떨리기도 설레기도 한다"며 "영화 열심히 재밌게 찍었으니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리미트’는 아동 연쇄 유괴사건 피해자 엄마의 대역을 맡은 생활안전과 소속 경찰 ‘소은’(이정현 분)이 사건을 해결하던 도중 의문의 전화를 받으면서 최악의 위기에 빠지게 되는 범죄 스릴러다. 내달 17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