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리미트' 진서연 캐릭터 포스터
/사진=영화 '리미트' 진서연 캐릭터 포스터


배우 진서연이 문정희를 보고 눈물을 흘렸던 일화를 공개했다.

14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리미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이정현, 문정희, 진서연, 박명훈, 최덕문, 박경혜, 이승준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진서연은 “촬영하면서 이게 진짜라고 생각하니까 대본에 없는 액션, 리액션이 나오더라”라고 말을 시작했다.

이어 "문정희 선배님이 나를 찾아오는 신이 있는데, 선배님 비주얼을 그날 처음 봤다. 너무 무서워서 눈물이 났다. 그런 생각치도 못한 리액션이 나올 정도로 굉장히 압도적이었다"고 덧붙였다.

옆자리에 자리한 박명훈도 “나도 문정희가 무섭더라”고 웃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리미트’는 아동 연쇄 유괴사건 피해자 엄마의 대역을 맡은 생활안전과 소속 경찰 ‘소은’(이정현 분)이 사건을 해결하던 도중 의문의 전화를 받으면서 최악의 위기에 빠지게 되는 범죄 스릴러다. 내달 17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