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경의 인서트》
톰 크루즈 '탑건: 매버릭', 상영 횟수별 관객수 증가
마블 '토르: 러브 앤 썬더' 개봉에도 N차 관람객 증가
배급사 관계자 "입소문 탄 특수관 N차 관람으로 역주행"
/사진=영화 '탑건: 매버릭', '토르: 러브 앤 썬더' 포스터
/사진=영화 '탑건: 매버릭', '토르: 러브 앤 썬더' 포스터


《강민경의 인서트》
영화 속 중요 포인트를 확대하는 인서트 장면처럼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가 영화계 이슈를 집중 조명합니다. 입체적 시각으로 화젯거리의 앞과 뒤를 세밀하게 살펴보겠습니다.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은 박찬욱 감독의 신작 '헤어질 결심'이 생각보다 힘을 못 쓰고 있다. 대신 외화인 '탑건: 매버릭(이하 탑건)'이 '토르: 러브 앤 썬더(이하 토르 4)'에게 6일간 내어준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되찾았다.

'토르 4'는 개봉 후 6일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입소문을 탄 '탑건'의 인기는 계속되고 있다. '토르 4'의 스크린 공세에도 뒷심을 발휘하고 있는 것. '탑건'의 뒷심은 수치로도 확인할 수 있다. '탑건: 매버릭'은 지난 12일 8만 9615명을 불러 모았다. 누적 관객 수는 484만 3956명을 기록했다. '토르 4(8만 5285명, 누적 195만 3179명)' 일일 관객 수와 차이는 4330명. 그 전날인 11일 일일 관객 수 차이는 2443명이었다.
/사진=영화 '토르: 러브 앤 썬더' 스틸
/사진=영화 '토르: 러브 앤 썬더' 스틸
'탑건'이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되찾았다. '탑건'의 개봉 첫 주부터 셋째 주 성적은 어땠을까. '탑건'은 개봉 첫 주 1975개의 스크린 수를 확보했다. 상영 횟수는 4만 4323회. 이어 둘째 주에는 '헤어질 결심'과 경쟁하며 스크린 수가 1735개로 줄었다. 하지만 상영 횟수는 4만 8060회로 첫 주보다 늘어났다.

입소문을 탄 '탑건'이지만 개봉 셋째 주에는 스크린 수(1495개)가 또다시 줄었다. 이번엔 디즈니 마블 영화 '토르 4'가 등장했기 때문. '탑건'과 경쟁 중인 '토르 4'는 개봉 첫 주 2143개의 스크린 수를 확보했고, 5만 1513회가 상영됐다. 상영 횟수별 관객 수는 34.2명이었다.

'토르 4'의 공습에도 '탑건'은 고공행진 중이다. 이는 상영 횟수별 관객 수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탑건' 개봉 첫 주 상영 횟수별 관객 수는 32.9명, 둘째 주에는 37.5명, 셋째 주에는 38.2명이었다. '탑건' N차 관람을 하는 관객이 늘어난 셈.
/사진=영화 '탑건: 매버릭' 스틸
/사진=영화 '탑건: 매버릭' 스틸
N차 관람을 통해 관객은 '탑친자(탑건에 미친 자)'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냈다. N차 관람객은 4DX, 스크린X, 돌비 시네마 등 특수관에서 생생한 체험을 하고 있다. N차 관람객의 극장 방문 비율이 높아짐에 따라 영화관들은 특수관 재오픈을 선택했다. 이에 '탑건'은 '토르 4'를 제치고 예매율 1위 자리에 올랐다.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러한 역주행 인기를 예상하지 못했다고. 롯데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탑건'의 개싸라기 흥행(영화 개봉 주보다 2주 차에 더 많은 관객이 몰리는 현상을 일컫는 말)은 입소문 덕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탑건' 개봉 첫 주에는 전작에 익숙한 중장년층들의 선택을 받았다면, 2주차부터는 20대와 30대의 비율이 늘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특수관 관람이 N차 관람을 견인하고 있다. 전투기를 일인칭 시점에서 타는 듯한 느낌을 주는 4DX나 스크린X 등이 수요가 늘었고, 예매 비율이 높다. 이는 '탑건'의 역주행 이유다"고 설명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