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청담동 부부'로 불리는 배우 이정재, 정우성의 '헌트'(감독 이정재) 현장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

12일 배급사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은 이정재, 정우성의 '헌트'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공개된 이정재, 정우성 비하인드 스틸에는 진중함이 묻어나는 촬영장 분위기부터 감독 또는 배우로서 각자의 자리에서 세심하게 고민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겼다. 먼저 이정재 감독은 분주한 현장 속에서도 깊은 고뇌에 빠진 모습이 포착됐다. 그는 존재감을 드러내는 것은 물론, 해외팀 요원 박평호 역을 맡은 배우로서 촬영이 있을 때는 두 가지 역할을 모두 완벽하게 소화해내기 위해 굉장한 집중력을 발휘했다.

이어 정우성은 국내 팀 요원 김정도 역으로 비주얼부터 분위기까지 완벽하게 분했다는 후문. 특히 흐트러짐 없이 넘긴 머리와 반듯한 수트를 소화해내며 화보의 한 장면을 연상케 한다. 그뿐만 아니라 본인의 촬영분을 진지하게 모니터하는 모습을 통해 극 중 새롭게 선사할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정우성은 "공기도 화면에 담긴다고 생각하는데, 상대에 대한 심리적 안정감이 화면에 보여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현장에서 굉장히 데면데면하게 대했다"고 밝혔다. 이정재와 23년 만에 조우하는 영화인 만큼 여러 방면에서 섬세하게 준비했음을 전했다.

또한 '헌트' 제작진은 "한 화면에 두 사람이 처음 잡혔을 때 현장에 있던 모두가 압도당했다"며 이정재와 정우성의 감독과 배우로서, 배우와 배우로서의 호흡을 언급했다.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한편 '헌트'는 오는 8월 10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