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CJ ENM
/사진제공=CJ ENM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

11일 배급사 CJ ENM은 '외계+인' 1부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

공개된 비하인드 스틸은 연기 열정 가득한 배우들의 모습부터 훈훈한 분위기까지 다채로운 현장의 순간을 고스란히 담았다. 최동훈 감독과 함께 액션 연기 리허설에 한창인 얼치기 도사 무륵 역 류준열의 스틸은 영화를 통해 보여줄 류준열 표 도술 액션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사진제공=CJ ENM
/사진제공=CJ ENM
외계인 죄수를 관리하는 가드 역 김우빈의 스틸은 카리스마 넘치는 분위기와 눈빛으로 시선을 끈다. 또한 천둥 쏘는 처자 이안 역 김태리는 진지한 표정으로 모니터링에 임하며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드러낸다.

여기에 외계인에 쫓기는 형사 문도석 역 소지섭, 삼각산의 두 신선 흑설 역 염정아와 청운 역 조우진이 캐릭터에 깊이 몰두하고 있는 순간을 담은 스틸은 강렬한 개성의 캐릭터 군단을 예고했다.

촬영장에서 틈틈이 의견을 주고받는 감독과 배우들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포착한 스틸은 훈훈한 미소를 자아낸다. 그뿐만 아니라 화염에 휩싸인 거리에 놓인 가드의 차와 그 안에서 벌어지는 액션은 강렬한 비주얼로 웰메이드 프로덕션과 볼거리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한편 '외계+인' 1부는 오는 20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