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에서는 이순신 장군의 전술 핵심 중 하나인 학익진을 전격 해부한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그동안 글로만 접해왔던 학익진 전술을 스크린을 통해 생생하게 구현해내며 압도적인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김한민 감독은 "'한산: 용의 출현'에서는 학익진이 어떻게 운용되고, 그리고 그 운용이 어떻게 한산해전에 이렇게 벅찬 승리를 가져왔는지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학익진(鶴翼陣)은 학이 날개를 펼친 듯한 형태의 진법으로 반원 형태를 취하고 있다. 이는 적을 포위하면서 공격하기 적합하다. '한산: 용의 출현'에서는 학익진 전술이 당시 이순신 장군의 절대적인 판단력과 의지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영화 속 절대 놓칠 수 없는 포인트다.

당시 수세에 몰려 있었던 조선군 입장에서 왜군과 전면전을 하겠다는 승부수는 누구도 띄울 수 없었던 상황. 하지만 이순신 장군은 전라좌우수영과 경상우수영 장수들을 모아 이 전면전을 가능하게 했고 몇몇 반대를 무릅쓰며 학익진 전술을 실행한다. 그의 판단력과 적을 반드시 이기겠다는 의지가 영화의 놓칠 수 없는 관전 포인트.

한편 '한산: 용의 출현'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