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NEW
/사진제공=NEW


박훈정 감독과 서은수 배우가 함께한 영화 '마녀 2' 스페셜 GV를 성황리에 마쳤다.

6일 배급사 NEW에 따르면 지난 1일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박훈정 감독과 서은수 배우가 함께한 '마녀 Part2. The Other One(이하 마녀 2)' GV를 성황리에 마쳤다.
/사진제공=NEW
/사진제공=NEW
'마녀 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신시아 분)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이번 GV에서는 주성철 평론가의 진행 아래 박훈정 감독이 들려주는 '마녀 유니버스'에 대한 설명과 서은수의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을 수 있어 영화의 재미를 더욱 배가시켰다.
/사진제공=NEW
/사진제공=NEW
서은수가 맡았던 본사 소속 요원 조현 캐릭터에 대한 설명으로 이번 GV 행사의 포문을 열었다. 조현은 사라진 소녀(신시아 분)의 행방을 쫓으라는 백총괄(조민수 분)의 비밀 지령을 받은 인물. 박훈정 감독은 "조현은 군인이지만 굉장히 소심하고 내성적인 캐릭터이다. 그녀가 유일하게 믿고 따르던 상관은 장(이종석 분)이었다"고 밝혔다.

서은수는 "장은 조현이 모든 것을 바칠 정도로 따르던 사람이었지만 10년 전 사건을 바탕으로 백총괄 라인으로 갈아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훈정 감독은 "그 날의 사건으로 장은 자기 부하들을 모두 잃었지만 유일하게 살렸던 한 사람이 바로 조현이다. 하지만 조현은 아직 그 사실을 모르고 있다"고 말해 어긋난 두 사람의 이야기가 다음 시리즈를 통해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사진제공=NEW
/사진제공=NEW
'마녀' 시리즈의 두 마녀, 자윤(김다미 분)과 소녀에 대해 박훈정 감독은 "자윤과 소녀는 아직도 성장을 하는 성장형 캐릭터이다. 더이상 소녀가 평온한 모습으로 능력을 발산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에 더욱 업그레이드된 액션과 흥미진진한 전개를 선보일 다음 시리즈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또한 "'마녀 2'에서도 등장했지만, 이들을 능가할 끝판왕 캐릭터가 존재한다"고 덧붙여 한층 확장된 세계관 속 예측 불가한 능력을 갖춘 캐릭터의 등장을 예고했다.
/사진제공=NEW
/사진제공=NEW
마지막으로 박훈정 감독은 '마녀 프로젝트'의 실험체 중 하나이자 조현이 소속된 유니언 그룹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그는 "유니언에는 크게 초인간주의 그룹의 피가 섞인 복제품과 자윤, 소녀 등 오리지널의 피가 섞인 존재 두 부류가 있다"며 '마녀 유니버스'에 대한 이해를 도왔다.

박훈정 감독은 "현재 인류가 가지고 있는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탄생한 존재들"이라며 "인간보다는 월등한 능력을 갖추고 있지만 오리지널만큼의 능력치는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각종 무기로 핸디캡을 극복하려고 한다"고 전해 캐릭터에 대한 흥미로운 해석을 추가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